wikenjeu

2003년에 창단한 한국 최초 게이 코러스 '지보이스'에게 2017년은 특별하다. 지난해 말 지보이스의 10년을 담은 다큐멘터리 '위켄즈'가 개봉했기 때문. 게이 코러스가 뭐 특별하다고 영화로 제작을 했을까? 지보이스는
모두가 맨얼굴이다. 한두명을 제외하고, 지미집 카메라로 담은 무대 위 지보이스 단원들의 얼굴엔 블러도 모자이크도 없다. 서른 명이 넘는 게이들의 얼굴이 이렇게 한꺼번에, 아무 위장이 안된 채로 스크린에 담긴 적은 처음이다. 저 각각의 얼굴들은 곧, 그 한 사람이 촬영동의서를 쓸 때의 고민과 두려움과 결단의 무게에 값한다. 이들은 어째서 그럴 수 있었을까. 이 영화가 품고 있는 거대한 수수께끼 중 하나다. 그리고 이 수수께끼는, 관객층을 전혀 제한하지 않는 매해 지보이스 정기공연 때마다 반복되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