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chaet

그래픽: 한겨레 이임정 기자 (이미지를 새 탭에서 열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28살 김보아씨의 첫 메신저는 '버디버디'였다. 2000년대 초반 고등학교 시절, 새학기가 되면 같은 반 친구들끼리 종이 한 장을 돌려
페이스북이 비디오채팅 시장에 뛰어든다. 연합뉴스가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몇 달 동안 ‘슬링샷’으로 알려진 비디오채팅 앱을 개발해왔다. 파이낸셜타임스는 개발 상황을 잘 아는
세계 인터넷 기업 가운데 주가수익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아마존으로 나타났다. 주가수익비율(PER)은 1주당 순이익을 나타내는 지표로 당기 순익을 주식수로 나눈 수치다. 연합뉴스가 14일 블룸버그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