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anbu-hyeopsang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주한일본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한·일 합의를 빨리 이행해야 한다”고 말해 파장이 예상된다.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타결됐다’고 정부를 비판하며 재협상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한국과 일본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자신들의 기본권을 침해했다며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27일 위안부 할머니 29명과 사망한 할머니 8명의 유족을 대리해 헌법재판소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일 작년말 타결된 한·일 정부간 일본군 위안부 협상에 대해 "일단 협상을 했기 때문에 그 결과를 현재로선 고칠 수 있는 여건은 안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3·1절을 맞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달 13일 '의정 보고회'를 위해 숭실대학교 대강당을 찾았다가 학생들에게 "21세기 친일파"라는 소리를 들었다.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숭실대학생 5명은 의정보고회가 시작되자
어젯밤 서울 종로구의 기온은 영하 15도까지 떨어졌다. 집 밖은 물론이고 이불 밖은 모조리 위험지대인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그러나 서울 종로구 율곡로 일본대사관 앞에선 일본국위안부 소녀상을 지키기 위한 대학생들의 노숙시위가
서울의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내려간 19일 새벽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청년들은 커다란 비닐을 덮고 추위를 견뎠다. 이날 체감온도는 영하 23도까지 떨어졌다. 몇몇 시민이 가져온 간이텐트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대국민담화에서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견해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일보 기자가 먼저 이렇게 물었다.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대통령은 현실적 합의고 최선 결과라고 했다. 그러나 일본의
'어버이연합'이 6일 오후 '위안부 협상'을 적극 환영한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이들은 소녀상 부근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아래와 같이 말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지도부는 대한민국을
'엄마부대 봉사단'은 4일 서울 마포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앞에서 "일본의 사과를 받아들여 더 강한 대한민국을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주장한 바 있다. 주옥순 대표는 쿠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의 주장에 대해 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한일 양국의 '위안부 합의' 이후 돌입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1억인 서명운동'에 100만 명 넘는 사람들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 등 전 세계 각지에서 서명운동에
프레시안에 따르면, 지금으로부터 불과 2개월여 전인 2015년 10월 30일 박근혜 대통령은 일본 '아사히' '마이니치'와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아래와 같이 밝힌 바 있다. 당시는 한일
“집회를 마치신 분들은 이쪽으로 오세요. 여기서 일-한 양국 정부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항의 행동을 시작합니다.” 새해 첫 근무가 시작된 4일 오후, 일본 정치의 심장부인 도쿄 지요다구 총리관저 앞 좁은 광장에서
3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옆에서 서울 예원학교 변미솔 학생이 플루트로 아리랑을 연주하고 있다. 변양은 초등학교 5학년부터 162회의 거리공연을 통해 모은 성금 400여만원을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기부해왔다
대만 정부가 일본과의 '위안부 협상'에 들어가기에 앞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키로 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린융러(林永樂) 대만 외교부장은 지난달 30일 "1월 초부터 일본과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새해 인사 전화를 걸어 위안부 협상과 관련해 아래와 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가 청와대발로 전한 반 총장의 발언을 직접 보자. "박근혜 대통령께서 비전을 갖고
가수 이승환 씨가 주진우 기자와 함께 소녀상을 지키는 대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찾아갔으나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께,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는 약 70여
*업데이트 : 12월 30일 오후 7시, "소녀상 이전은 위안부 기금의 전제가 아니"라는 일본 외무성의 공식 코멘트가 업데이트됐습니다. 위안부 협상 이후 가장 거대한 쟁점으로 떠오르는 것은 소녀상이다. 허핑턴포스트 일본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