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anbu-hapui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외교 루트를 통해 항의를 했다”라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0일 오전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추가 조치 요구는 우리로서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밝힌 데 대해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고노 다로 외상은 9일 “일-한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으로 정권이
한국 정부가 한·일 위안부 피해자 합의 대가로 받은 일본으로부터 받은 출연금 10억 엔을 돌려준다. 12·28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에 대한 ‘재협상’은 하지 않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일본 정부가 4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2015년 한·일 합의 이행을 한국 정부 측에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NHK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이날 주한일본대사관 차석공사를 통해 한국 외교부에 "일·한 양 정부에
2017년 12월27일 오후 3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긴장된 표정으로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부 2층 브리핑실 연단에 올랐다. 그는 3분30초 정도 이어진 기자회견의 모두 발언에서 “지난 7월31일 장관 직속으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 외교부 산하 태스크포스(TF)가 위안부 합의 과정과 관련한 발표에 대해 "합의는 1mm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아베 총리가 주위에 이같이 말했으며
한국과 일본 정부의 지난 2015년 12월2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이하 12·28 합의) 당시 제3국 위안부 기림비 문제와 ‘성노예’ 용어 사용에 대한 ‘이면합의’가 존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성폭력 문제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일본 사회 전체의 문제다. 위안부 문제도 돈을 줬으니 해결된 문제가 아니라 과거에 무슨 문제가 있었는지 마주봐야 한다.” 25일 저녁 도쿄의 대표적 번화가인 시부야에서 일본 시민들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국 정부를 상대로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고노 외무상은 24일 보도된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 정부도 휴지조각으로 만들 순
'화해·치유재단'의 심규선 고문이 재단 설립 1주년을 맞아 언론에 서운한 얘기를 털어놨다. 2015년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의 후속 조치로 여가부는 2016년 7월 28일 '화해·치유재단'을 설립했다. 이 재단의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23일 NHK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일본 외무상에 "우리 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않는다"는 정부 입장을 공식 전달했다. 또 일본이 초·중학교 지침서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고 표기한 것에 대해서도 이를 중단할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은 3일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재협상 의지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이날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서 한·미·일 관계에 대한 질문에 "(저희는 위안부합의와
조현 외교부 2차관 내정자가 취임에 앞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언급하며 외교부 내 개개인들이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고 강하게 꼬집었다. 다자외교 전문가인 조 차관은 전날 다자 및 경제통상 업무를 총괄하는 제2차관에 내정됐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이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지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자 "한일 양국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것에 동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12.28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 내에서는 재협상해야
[업데이트] 오후 4시 30분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0일 "한일간 위안부 합의로 일어난 논란을 슬기롭게 극복하자는데 한일이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문 특사는 이날 오후 김포공항에서
이화여대 경영대학에서 진행한 특강에서 ‘위안부 재합의는 국민성 탓’ 등 논란이 되는 발언을 한 구학서 신세계 고문이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이대 경영대도 학장 명의로 학생들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구학서 신세계그룹
일본 정부는 15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CAT) 최근 '한·일 위안부 합의' 개정을 권고한 데 대해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참의원(상원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문제와 위안부 합의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관련 대응에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가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