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anbu-halmeoni

신문기자 출신인 일본인 활동가가 일제강점기에 일본 현지 군 비행장 공사 현장에 끌려온 조선인 남성과 위안부 여성이 있었다는 증언을 기록한 취재노트 사본을 경남 통영에서 공개했다. 가와세 순지(67)씨는 10일 통영시청
<한겨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최고령 생존자인 통영의 김복득 할머니를 2013년 봄부터 사진에 담았다. 지역에서 위안부 생계비지원금 등으로 모은 재산을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으로 나눠주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온 김 할머니는
3·1절 기념사 "위안부할머니 명예회복 시간 얼마 안남아" "日, 용기있고 진솔하게 역사진실 인정해야" "北 더이상 남북대화 외면안돼…광복70년계기 민족화합 전기마련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3·1절 제96주년인 1일 "일본이
"최근 뉴스에 위안부 할머니가 보상금 받은 게 한국 돈으로 2천원이라고 나오기에 정말 제가 욕을 많이 했어요. 우리 남편이 (욕을 듣고) 무서워서 나가더군요." 배우 김수미는 26일 영화 '헬머니'의 언론 시사회가 끝난
일본군 위안부의 성격을 두고 “노예적이긴 했어도 기본적으로 군인과 동지적 관계”, “자발적으로 간 매춘부” 등으로 표현해 논란을 빚어온 박유하(58) 세종대 교수(일문학)의 책 <제국의 위안부>에 대해 법원이 문제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의 미국 역사교과서 수정 시도를 비판하며 최근 집단성명을 낸 미국 역사학자들에게 16일(현지시간)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경기도 광주의 '나눔의 집'에 사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정부가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참상과 관련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역사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참상에 대한 내용을 더욱 자세히 서술토록 하고 별도의 교사용 교재를 개발해 연내 보급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황선순 할머니가 숨을 거둔 지 닷새 만에 또 한 명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별세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한국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인 A씨가 지난달 31일 입원했던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일본 단체인 '사실(史實)을 세계에 발신(發信)하는 모임'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표현한 책자를 미국 의회에 발송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My sisiter, 보고 싶었어요. 사랑해요." 2007년 미국 하원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통과의 주역인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이 20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을
국내 콘돔 시장에서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일본의 오카모토 콘돔이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소에 콘돔을 공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OBS가 21일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 강정숙 교수의 논문 '일본군
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B규약 인권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의 대응을 비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위원회는 15∼16일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엔 유럽본부에서 일본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책 한 권이 논란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박유하 세종대 교수(일어일문학)가 쓴 ‘제국의 위안부(뿌리와이파리)’다. 지난해 8월에 출간됐던 이 책이 왜 뒤늦게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걸까? 일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