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anbu-halmeoni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90)·길원옥 씨(87) 할머니가 일본 구마모토(熊本)현 등 규슈(九州) 지역 강진 피해와 관련해 130만원을 기부했다. 김복동 할머니가 100만원, 길원옥 할머니가 30만원을 개인적으로
26일 저녁 인파로 붐비는 서울 강남의 한 멀티플렉스 영화관 매표소 앞에서 검정 치마에 흰 저고리를 입은 한 소녀가 플루트 ‘버스킹’(거리공연)을 펼쳤다. 플루트를 잡은 소녀는 서울 예원학교 3학년이 될 변미솔(15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귀향'이 내달 24일 개봉한다. 7만여 명이 크라우드펀딩에 동참해 만든 이번 영화는 광복 70주년인 지난해 8월 15일 개봉하려 했으나, 상영관을 구하지 못해 우여곡절
부산에 사는 90대 할머니가 일제 강점기 때 위안부로 끌려간 적이 있다고 70년 만에 용기를 내 고백했다.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였다고 주장한 이는 박선립(90·부산 영도구 신선동) 할머니다. 박 할머니는 13일 영도구
9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일합의 무효선언 국민대회'가 열렸다. 뉴스1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한일협상 폐기 대학생위원회'와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600여 명(경찰 추산
한국과 일본이 28일 체결한 위안부 합의는 “일본과 미국의 승리”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평가했다. 미국 언론들도 이번 합의가 미국에 희소식이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가디언은 28일(현지시간)자 기사에서 “한일의 역사적인
가수 이문세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후원하기 위한 크리스마스 카드의 판매 수익금 전액을 직접 전달했다. 이문세는 23일 오후 3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나눔의 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직접 만나 카드
그동안 연이은 기부활동으로 화제가 된 바 있는 그룹 신화의 김동완이 또 다시 기부를 실천했다. 12월 14일, ‘스타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김동완은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나눔의 집’에 4000만원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96) 할머니가 5일 0시56분 별세했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밝혔다. 정대협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1919년 전남 구례에서 태어났다. 15세 때 일본 순경이 아버지를 잡아가려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96) 할머니가 5일 0시56분 별세했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밝혔다. 정대협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1919년 전남 구례에서 태어났다. 15세 때 일본 순경이 아버지를 잡아가려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이라는 게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법'에 따라 1인당 월 104만 원을 지급하고 있으나 돈의 대부분이 의료비로 쓰이는 현실을 감안하여 일부 지방자치단체들이 자체
일본 정부를 상대로 힘겨운 법정싸움을 벌이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정부가 직접 나서달라'며 청와대에 서한을 보냈다. 일본 정부가 현재 관련 서류의 수령 자체를 거부하며 할머니들에게 무대응 전략을 펴는 만큼 정부가 직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강일출(87) 할머니가 겪은 참상을 처음으로 접한 미국 동남부 한인 동포들의 가슴은 순간 먹먹해졌다. 일제강점기 치하 위안부로 겪은 모진 고초와 피해 사실을 알리고자 10박 12일 일정으로 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금선(90) 할머니가 5일 오후 11시20분께 별세했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공식 페이스북에서 6일 밝혔다. 정대협에 따르면 1925년 11월생인 김 할머니는 노환으로 2007년부터
"일본서 배상 나오면 한 푼도 안 쓰고 전부 딱한 사람들에게 바치겠다 생각했는데 이게 언제 나올지 모르는기라. 얼마 안 되는 돈이지만 장학금으로 전달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89) 할머니가
19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중부 셰필드시(市)에 있는 한 극장. 셰필드대학 동아시아학과와 셰필드 할람대학 인권연구센터의 학생들과 교수 등 200여명이 진지하게 90분 내내 스크린을 주목했다. 스크린에선 일본군 위안부
지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한 한 학생이 유희남 할머니(왼쪽)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현재 경기 광주 나눔의 집에 머무는 유희남(87) 할머니가 일본 정부와
[정정] 여성평화외교포럼에 의하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은 아직 의견을 모으는 단계에 있으며, 30일 여성평화포럼 개최 이후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예정이다. 국내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을 담은 녹음테이프를 듣고 기사를 쓴 것이며 결코 날조하지 않았습니다" 1990년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을 처음으로 보도했다가 일본 극우 세력으로부터 날조 기자, 매국노라는 비난과 협박에 시달리는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군에 강제로 끌려간 한국인 위안부의 초상화가 뉴욕에서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부터 뉴욕 맨해튼에서 열리는 '뉴욕고서전'에는 1944년 미얀마(당시 버마)에서 미국 군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