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bing

‘수면 요가’는 숙면을 취하기 위해 잠들기 전 잠깐 동안 시간을 내서 할 수 있는 운동이다.
처음에 막연한 포부 대신 분명하고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는 게 꾸준히 이어갈 수 있는 비결이다.
클리토리스는 인간의 장기 중 유일하게 오직 쾌락을 위해 만들어진 특별한 기관이다.
소셜 미디어, 이메일, TV 등으로 끊임없이 몰려드는 컨텐츠에 압도 당하지 않을 방법들을 소개한다. 허핑턴포스트 독자들이 보내온 방법들이다. 1. 알림을 꺼두라 “소셜 미디어와 이메일 앱의 알림을 꺼두었다. 전화가 울릴
올해의 옥스포드 단어에도 선정된 덴마크 어 ‘hygge(히게, 후게, 혹은 휘게)’는 지금 영어권을 중심으로 유행 중인 덴마크식 라이프스타일을 칭하는 말이다. 니트를 입고 향초를 켠 집안에서의 안락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새로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난 다음에 더 잘할 수 있어"라고 다짐하는 그 자체만으로도 능률이 더 높아질 수 있다. 이번 연구에 연구 대상으로 참여한 게이머(gamer)들 중에 "난 이제까지의 점수보다 더 높은 점수를
"지방은 먹으면 안돼, 지방은 나빠." "지방을 많이 먹어, 몸에 좋으니까." "일부 지방만 먹고 나쁜 지방은 멀리해." 홍보도 많이 되고 욕도 많이 먹는 지방은 좋다가도 나쁘게 여겨질 수 있다. 솔직히 말하면 우리도
우린 건강 유지와 회복을 위해 약을 복용한다. 과일은 맛도 좋지만 건강에 매우 유익하다. 하지만 약과 과일이 잘 못 섞이면 우리 몸에 해로울 수 있다. 약을 주기적으로 복용한다면 기피해야 할 아래의 약-과일(열매) 조합을
신생아 몸에는 있지만 모든 어른이 지니고 있지는 않은 갈색 지방이 과학계에 처음 소개됐을 때, 그 존재는 사실 일종의 미스터리였다. 신체에 자연 연소를 일으킨다는 주장이 공유되는 웹사이트가 생겼을 정도였다. 새로 발표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