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inseutain-keompeoni

2005년 문을 연 ‘아카데미상 제조사’는 성폭력 후폭풍으로 사라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할리우드도 변하고 여자도 변하고 있다는 증거가, 웨인스타인에게 당한 여자들의 대처에서도 볼 수 있다. A급 여배우도 당하고 나서 말 할 수 없었던 분위기에서, 2015년의 피해 모델은 성추행 사실 자백을 녹음해서 곧바로 뉴욕 경찰에 넘겼다. 그리고 피해 여성들을 손가락질하는 이들은 소수다. 그렇지만 우울한 얘기로 돌아오자면. 비슷한 스캔들이 한국에서 터졌다면 아마도...
2000년 대선 전날 밤, 하비 웨인스타인은 언론인에게 헤드록을 걸었다. 뉴욕 옵저버 기자 앤드류 골드먼은 트라이베카 그랜드 호텔에서 웨인스타인에게 다가갔다. 웨인스타인이 골드먼의 동료이자 당시 연인이었던 레베카 트레이스터에게
말리아 오바마는 2017년 가을부터 하버드 대학교에 진학할 예정이다. 지난해 5월, 백악관은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말리아가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약 1년의 시간동안 ‘갭 이어’(gap year)를 가질 것”이라고 발표한
“만약 우리가 키스신에 대해 우려했다면 우리는 처음부터 그 영화를 상영하려 하지 않았을 것이다. 다만 우리는 누드 장면 때문에 극장 버전이 아니라 편집된 버전을 서비스 했다.” 이 말이 맞다면, ‘캐롤’의 동성 키스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