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ibo

오바마와 트럼프도 차 놓고 걸어 들어간 곳이다.
사실 차이잉원 총통은 총통이 맞다.
9월16일은 판빙빙의 37번째 생일이자, 실종 106일째이다.
** 업데이트: 2017년 10월 17일 2시 55분 (기사 내용 보강) 배우 함소원 측이 열애설을 부인했으나, 함소원 본인이 인정했다. 17일 스포츠조선은 단독으로 함소원이 18세 연하의 중국 남성과 열애 중이라고
중국 출신의 대학생 양슈핑은 지난 21일 메릴랜드 대학교에서 졸업했다. 졸업식 당일 다른 학생들 앞에서 졸업 연설을 하게 된 양은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쿼츠에 따르면 양은 연설 중 중국과 미국의 차이점을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가 뜨겁다. 문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75%에 달한다. 그러나 사실, 그의 인기는 한국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었다. 한편 조선일보는 운영자의 정체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고 보도했다.
중국에 사는 85세 정수전은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과 똑 닮은 패션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매셔블에 따르면 할머니의 증손녀 사위 딩 궈량은 전문 사진작가로, 최근 할머니의 평소 패션을 사진에 담아 웨이보에 공유했다. 그
서로에게 붙어 앉아있는 작은 몸집의 개 두 마리의 사진들이 지난 주말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화제가 됐다. 아래 사진들이다. 물론 조금 여유가 엿보이는 사진들도 있다. 세상은 험하고 지난 날들은 고됐지만 계속 둘이
2. #100위안손목 (#百元手腕#) 허리 인증 이후에 등장한 것이 '100위안 손목'이다. 100위안 지폐를 두르고 얼마나 모자라거나 남는지가 핵심이다. 연예인과 일반인 모두가 자신의 허리 좌우 폭이 21cm 이하라며
대만의 첫 여성 총통으로 당선된 차이잉원(蔡英文) 민진당 주석과 대만독립 논쟁을 야기시킨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가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검색이 차단됐다. 대만 빈과일보는 17일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의도치 않은 ‘정치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소속사 JYP 측이 “쯔위는 대만독립운동자가 아니며 하나의 중국이란 원칙을 이해하고 존중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중국에서 납치와 성폭행 등을 당하다가 시골 초등학교의 교사가 된 한 여성의 이야기가 인터넷 공간에서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중국 누리꾼들은 피해 여교사의 삶이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소개되자 인신매매 등을 질타하기는
가수 유승준(39)이 중국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보에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라며 한국 땅을 밟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표명했다. 유승준은 지난 20일 웨이보에 "저는 아직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지금도 용기를
고양이를 기르는 사람이라면 아마 알 것이다. 고양이는 밸런싱의 천재라는 사실. 자기 몸의 균형을 맞추는 데도 뛰어나지만 자기 몸 위에 올려놓은 물체의 균형을 맞추는 것도 잘한다. 그러나, 이 고양이는 그 한계를 한참
중국의 여권 운동가들이 여성의 외모에 대한 기준에 의문을 제기하며 '겨드랑이털 사진 콘테스트'를 하고 있다. 11일 환구시보(環球時報)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와 가디언,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샤오메이리(肖美麗·26
애플 사 CEO 팀 쿡이 중국 SNS 웨이보에 공식 계정을 만들었다. CCTV는 트위터를 통해 계정이 생긴 지 1시간 만에 팔로워 수가 20만 명을 넘겼다고 전했다. 테크인아시아는 팔로워 수가 30분 만에 10만 명을
다리가 불편한 친구를 3년간 업어서 등교시킨 중국의 남학생이 화제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 인디펜던트 등 외신들은 지난 주말 중국 장쑤성 쉬저우의 다슈 고등학교에 다니는 두 남학생의 우정을 소개했다. 올해로 18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