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jwauigeim

지난 6년 동안 팬들이 가장 기다려 오던 왕좌의 게임의 이론 중 하나가 이번 시즌의 마지막 에피소드 '겨울의 바람'(The Winds of Winter)에서 사실로 입증됐다. 스포일러 주의. 스포일러 주의. 스포일러
'존 스노우가 살아 나게 해줘서 고마워요.' '불쌍한 존 스노우, 살아났는데 레스터가 우승하는 바람에 밀렸네.' 그러나 한편 영구에서는 이런 반응도 있다. '레스터 시티가 우승하고 존 스노우가 살아난 밤이라니, 삶은
*****스포일러 주의***** *****스포일러 주의***** *****스포일러 주의***** *****스포일러 주의***** 왕좌의 게임 시즌 6의 첫 에피소드 '빨간 머리카락의 여인'을 본 사람이라면 알고 있을
왕좌의 게임 시즌 6의 공식 트레일러가 공개됐다. 다른 건 다 제쳐놓고 일단, '존 스노우'다! 이건 정말이지 존 스노우가 확실하다. 아니라고? 이래도? 존 스노우는 그동안 시즌 6에서 자신의 부활은 없을 거라며 계속해
존 스노우는 돌아온다. 분명하다. 그러나 아직 우리는 특히 이 시리즈와 관련된 사람들은 그걸 인정하기가 힘든 것 같다. 관련기사 : 키트 해링턴에 왕좌의 게임 촬영장에 등장했다 BBC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존 스노우에게
왕좌의 게임은 전 세계적인 현상인 게 분명하다. 먼 나라 핀란드의 기상 캐스터가 실제 방송 중 네드 스타크로 변신해 '윈터 이즈 커밍'이라는 명대사를 패러디했다. 영상에 등장하는 기상 리포터 페카 포우타(Pekka Pouta
9월 2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67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왕좌의 게임'이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 각본상(데이비드 베니오프·D B 와이스), 남우조연상(피터 딘클리지)등 주요 부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