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an

스타벅스 21주년 기념 MD가 벌써 품절 대란이다
스타벅스코리아 21주년 기념 MD 6종이 출시됐다.
비닐 커버는 물기에 젖어 재활용되지 못한다.
비가 갑자기 쏟아지는 날, 우산을 미리 준비하지 못한 사람은 순간 당황할 수밖에 없다. 이에 중국의 스타트업 회사 'E 엄브렐라'(E Umbrella)가 나섰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E 엄브렐라는 우산이 필요한 사람들을
비가 오다가 그쳤다. 아니면 비가 오는 길을 걷다가, 지하철을 타거나 건물에 들어갔다. 이때 당신은 손에 있던 우산을 어떻게 드는가? 심지어 긴 우산이라면? 지난 5월 13일, 일본의 트위터 유저인 ‘neruto_suguasa’는
주의: 이 기사엔 추락에 대한 매우 사실적인 이미지가 포함돼 있음. 우산을 낙하산처럼 사용해 자기 아파트 10층 창문에서 뛰어내린 중국 어린이가 생명을 유지한 건 다행이 아니라 기적에 가깝다. 홀로 집을 지키던 7살짜리
이는 중계방송을 통해 공개되면서 화제가 됐다. 이 우산에 대해서는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들만 사용할 수 있다", "보급품이다" 등의 소문이 돌았다. 이에 트위터 등에서는 "저 우산이 갖고 싶다"는 반응이 많았다. 양궁
2000년대 초반 지자체별로 유행하던 양심자전거와 양심우산 등 '양심 물품' 대여가 대부분 자취를 감춰 아쉬움을 주고 있다. 23일 경기도내 지자체에 따르면 군포시는 2000년 시청 민원실과 동사무소, 전철 역사 등에
언제 어디서나, 길을 걸을 때나 앉아 있을 때나,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스마트 폰은 손 위에 있어야 하는 물건이 됐다. 하지만 비가 올 때 만큼은 이게 쉽지 않은 게 문제. 한 손에는 우산을 들고, 다른 한 손으로
어느새 빗물이 내 발목에 고이고, 참았던 투명우산을 또다시 사버렸다. 1년에 족히 너덧 개는 사는 것 같은 투명우산. 그 굴레를 벗어날 수 없다면 투명우산의 존재를 받아들이는 것이 어떨까. 쉐어하우스가 투명우산을 개성있게
18일 ABCnews가 유튜브에 올린 이 동영상을 한번 보자. 길지 않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오바마가 우산을 씌워준 사람은 발레리 재럿 백악관 선임고문과 애니타 브레켄리지 부비서실장이다. 비가 내리면, 우산이 있는
처음엔 재미있는 업사이클 작품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만으로 시작하였으나 하루하루 작업을 하면서 '도대체 이 많은 우산들은 어디서 버려졌을까, 이 우산들을 어떤 방법으로 다시 사람들에게 되돌려줘서 사용하게 할 것인가'였다. 버려지고 망가진 우산을 기증 받고 캠핑 파라솔, 구멍 난 비옷, 버려지는 자전거 체인으로 만들어진 이 레인트리는 8월 중순까지 전시될 예정인데 이 업사이클 작품이 사람들의 의식을 크게 바꾸어 놓으리라고 기대하진 않는다. 하지만 지나가는 사람 중 누군가 한 사람이라도 '우산을 잘 챙겨야겠다' '고장 난 우산을 고쳐 다시 사용해야겠다'라고 생각해준다면 그것으로 이 작품은 성공했다고 믿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