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lri-syutilrike

한때 그는 슈틸리케가 아니라 ‘갓-틸리케’였다. 늪축구의 장인으로 불렸다.
중국 슈퍼리그 텐진 테다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 대표팀 '역대 최장수 감독' 타이틀을 갖고 있다. 한 때 국내에서는 '늪 축구' 거장으로 '갓틸리케'라고 불렸으나, 월드컵 최종예선 이후 경질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한국 대표팀 감독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의 부진한 경기력으로 경질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2014년 9월 취임해 아시안컵 준우승과 동아시안컵 우승 등을 지휘하며 대표팀 역대 최장수 감독으로
실리도 명분도 없다. 이제 이별을 위한 뒤늦은 '골든 타임'만 남았다. 중대 일전에 나서는 축구 대표팀 감독이 절대 해서 안되는 것은 무엇일까? 부상에서 복귀한 이후 리그에서도 부진한 노장 선수를 무리하게 차출해서 선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계속 잡는다. 대한축구협회는 3일 파주NFC에서 2017년 2차 기술위원회를 열고 슈틸리케 감독을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슈틸리케 감독의 계약기간은 한국의 2018 FIFA
28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한국과 시리아의 축구 경기가 진행됐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과 주장 기성용. 이날 한국 축구 대표팀은 1-0으로
홍정호(28, 장쑤 쑤닝)가 쓰러져가던 슈틸리케호를 살렸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홍정호의
차두리(36)가 축구 국가대표팀의 전력분석관으로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전 국가대표 선수 차두리를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의 전력분석관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활동 기간은 다음달 7일로 예정된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눈부신 선방 퍼레이드로 No.1 수문장 시대를 활짝 열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 스타디움서 열린 개최국 호주와 2015 AFC
대한축구협회는 국가대표 신임 사령탑에 독일 출신 울리 슈틸리케(60)를 선임했다고 5일 발표했다. 슈틸리케 감독의 계약 기간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까지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013년 6월 선임된 홍명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