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juyeohaeng

뭉치면 세계 어디로든 갈 수 있는 시대다. 이제는 우주에도 갈 수 있게 됐다.  러시아의 한 우주기술업체가 10일간 우주를 여행할 수 있는 ‘단체 우주여행 패키지’을 소개했다. 당장 2019년에는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볼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가 19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무인 우주화물선 드래곤을 실은 팰컨9 로켓 발사에 성공했다. 하루 전인 18일 발사 시각 13초를 남겨 놓고 엔진노즐 문제로
아마 윌리웡카라고 해도 이런 상상 밖의 아이디어를 내진 못 했을 것이다. 캐나다의 토트 테크놀로지(Thoth Technology)는 최근 미국 특허청에 약 20Km 높이의 공기주입식 우주 엘리베이터의 특허를 획득했다
2001년 개인 자격으로 국제우주정거장에 갔던, 이를테면 인류 최초의 우주 '여행객'인 미국의 데니스 티토는 200억원이 넘는 돈을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이소연 박사를 비롯해 이후에 우주에 간 사람들도 대개 비슷한 비용을 지불했다. 이렇게 수백억원의 비용이 든다면 보통 사람들에게 우주여행은 그림의 떡조차도 못 된다. 이런 현실이 조금씩 달리 보이기 시작한 것은 싼 가격에 우주관광을 시켜주겠다는 회사들의 등장 덕택이다. 일론 머스크와 함께 국내 신문기사에도 자주 이름을 드러내는 버진그룹의 회장인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갤럭틱'은 단돈 25만달러, 즉 2억6천만원 정도의 비용으로 우주여행을 약속하고 있다.
이 행성에 발이 묶인 우리 인간이 어떻게 하면 인터스텔라 종이 될 수 있을까? 인간의 모든 노력을 다 아우르는 일이고, 정말로 우리가 인터스텔라 종으로 거듭나려면 행성간을 여행 할 수 있게 해줄 추진 물리학이 필수적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In The Future, Your Interstellar Tourist Selfies Will Look Like This를 편집한 것입니다. 모브는 미래의 우주 관광 실현 가능성과 현재의 소셜 미디어의
오는 9월로 예정됐던 우주 관광을 돌연 취소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영국의 세계적 여성 팝페라 가수 세라 브라이트먼(54)이 관광을 취소한 진짜 이유가 돈 문제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25일(현지시간
오는 9월로 예정됐던 우주 관광을 돌연 취소한 영국의 세계적 여성 팝페라 가수 세라 브라이트먼(54)이 선금조로 지급했던 우주여행경비 중 일부를 돌려받으려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14일
당신과 똑 닮은 피겨가 우주여행을 다녀온다면? 직접 다녀오는 것만큼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훌륭한 자랑거리가 아닐 수 없다. 작년 8월 화장품 업체 키엘은 고객들의 신청을 받아 얼굴을 그대로 본떠 피겨를 만들고 그 피겨를
우리가 다른 나라로 여행을 다녀 올 때는 기념품을 사오지만 우주인들은 달로 여행을 다녀올 때 오히려 흔적을 남기고 오고 싶어한다. 그래서 온라인 네트워크 Geobeats에서 아주 재밌는 리스트를 영상으로 만들었다. 지금까지
우리 태양계는 얼마나 거대한가? 눈이 번쩍 뜨이는 위의 애니메이션을 보면 그걸 체감할 수 있다. 이 동영상은 만약 우리가 빛의 속도로 태양계를 여행한다면 어떤 모습일지를 보여준다. 태양으로부터 시작한 여행이 지구를 거쳐
▶ 2억5000만원만 내면 6분간 우주여행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시겠습니까? 최초의 상업 우주여행인 버진갤럭틱 이야기입니다. 인간이 처음 우주에 간 지 50여년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우주에 가본 인간은 아직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