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jutams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십 년 만에 미국인을 다시 달에 보내겠다고 밝혔다. 화성에도 미국인을 보낼 수 있도록 미항공우주국(NASA)에 준비를 지시하기도 했다. Reuters의 11일(현지시각) 보도를 보면, 트럼프
이런 이상한 현상이 생기는 이유는 뭔가? 답은 간단하다. 낮엔 화성을 덮고 있는 입자가 파란색 빛을 모두 흡수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카메라에 포착된 화성의 낮 하늘은 파란색이 아닌 짙은 주황색이다. 반대로 일출, 일몰엔
우리와 가장 가까운 항성을 맴도는 한 행성의 기후가 지구와 비슷할 수 있다는 새 연구가 발표됐다. 지구와 약 4.2광년 떨어진, 크기도 지구와 유사한 Proxima B는 생명이 가능한 거리에서 그 호스트 항성을 맴도는
미국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는 27일(현지시간) 민간인 2명이 내년 말께 달 주위를 여행하기 위해 비용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국제우주정거장(ISS)을 넘는 민간인 우주여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미항공우주국
비록 과학적 사실에 적대적인 정부가 들어설 예정이긴 하지만, 그래도 나사는 인간을 화성으로 보내고 지구의 변화하는 기후를 추적하는 등 2017년에도 멋진 과학적 연구들을 계획 중이다. 나사는 지난 수요일 내년에 계획
태양계 주요 행성 8개의 위성은 총 173개가 알려져 있다. 이 중 토성의 타이탄만이 대기, 호수, 강을 가지고 있다. 그게 전부가 아니다. 지구의 절반 크기인 타이탄에는 생명이 있을 수도 있고, 지구인이 미래에 거주할
결국, 비참한 최후였다. 유럽이 화성 생명체 탐사를 위해 보낸 무인 탐사선 '엑소마스'(ExoMars)의 착륙선 '스키아파렐리'(Schiaparelli)가 화성표면과 충돌해 폭발한 모습이 미국 탐사선의 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일론 머스크의 꿈은 언제나 우리 생각보다 더 높은 곳에 있다. 그는 4월 27일 자신이 운영하는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 스페이스X를 통해 2018년까지 화성에 무인탐사선을 보내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스페이스X는 허핑턴포스트에'레드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풍식 작용으로 화성에 생긴 '야르당'. 야르당 사이의 얕은 수로 바닥에 모래가 쌓여 있다. NASA의 화성 정찰 위성이 2015년 12월 15일에 촬영. 2100년쯤에는 고공 기구에서 뛰어내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이미지는 2015년 7월 14일 뉴라이즌스호가 명왕성에 가장 가까이 다가간 15분간 찍은 사진 중 하나다. 새로운 명왕성의 사진은 단 한마디로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 숨이 멎는. 나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