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ryoboheom

뼈가 드러날 정도의 심한 상처에도 불구하고...
Q1.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로 재정이 파탄된다? NO!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시한 보장률은 70%로, 이는 기존 63%에서 7% 확대한 수치다. 어떻게 7%나 확장할 수 있었는지 그 근거를 추적해봤더니, ‘건강보험 준비적립금
PRESEN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퀘벡 주 레지던트·의대생·의사 740여명이 급여 인상을 취소하라고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 서명했다.
노인이 행복한 나라가 행복한 나라다. 따라서 노인의 의료비 부담을 줄여주는 것 맞다. 그런데 앞으로 노인은 천문학적 비용의 의료비를 부담 없이 '급속히' 쓰고 젊은이들은 그 부담을 고스란히 자신의 어깨에 짊어지게 될 것이다. 지금 유지된 건강보험 흑자재정은 문재인 정권 5년 사이에 예상보다도 더 빠르게 고갈될 것이고 문재인 정권이 끝나자마자 젊은이들의 어깨는 지금보다도 한층 더 무거워지게 될 것이다. 문재인 케어에 박수를 치더라도, 그 사실을 알고는 있어야 할 것 아닌가.
돌아가는 혜택은 어마어마하게 많아지는데, 보험공단의 누적금의 절반을 사용해버리면 차기 그리고 차차기 정권은 이 어마어마한 금액을 어디에서 충당해야 할지에 대한 언급은 아무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돈을 벌어 보험료를 충당하는 젊은이들은 갈수록 줄어들고, 쌓인 보험료를 이용만 하려는 노인들의 인구비중은 갈수록 늘어나는 고령화시대가 이미 도래했기에, 건보재정적자의 시작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때를 대비한 현 정부의 정책과 공약은 하나도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이 사실은 굉장히 불편하지만, 현 정권에는 해당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자기공명영상촬영(MRI·엠아르아이), 로봇수술, 2인실 등 그동안 환자가 100% 부담해야 했던 3800여개의 비급여 진료항목들이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보험 적용돼 환자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한편 이날 같은 질문을 받은 미스 뉴저지는 페미니즘에 대해 매우 다른 견해를 밝혔다. "페미니즘은 평등(equality)을 추구하는 것이며 저는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생각합니다." "페미니즘이 여성이 남성보다 우월하다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공화당의 오바마케어 폐지 전략을 우려하고 있는 것 같다. 적어도 1월 4일에 올린 트윗들을 보면 그렇다. “공화당은 민주당이 실패한 오바마케어 재앙의 책임을 인정한다는 걸 주의해야 한다
지난 9월 중순 자신의 블로그에 '자업자득의 인공 투석 환자는 죽여라'라는 말로 물의를 빚고 해고당한 전 테레비 오사카의 뉴스 캐스터 하세가와 유타카가 허핑턴포스트 JP에 입을 열었다. 허프포스트 JP에 따르면 프리랜서
‘자가면역 뇌염’ 증세로 한 달에 4번의 주사를 맞아야 하는 중학생이 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주사비는 한 번에 200만원이다. 그래서 학생의 부모는 매월 800만원에 가까운 병원비를 지출하고 있다. 그는 “아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