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mugyeongchal

경찰이 고위직을 위한 ‘운전 의무경찰’ 보직을 없애기로 가닥을 잡았다. 경찰청 관계자는 “전국 경무관급 이상 경찰 부속실에 속한 운전의경을 없애는 것으로 지방청 단위 의견이 모였다”며 “조만간 관련 지침을 마련해 배포하겠다
탑의 어머니가 눈물로 호소했다. 7일 탑의 어머니는 아들을 면회 후 응급중환자실 앞에서 "탑이 여전히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왜 경찰은 그런 발표를 했냐"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어 "아직까지 상태가 좋지
전환복무에 해당하는 의무경찰이 2023년 역사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경찰청은 현 2만5000여명 수준인 의무경찰을 내년부터 20%씩 단계적으로 줄여 2023년 9월 완전히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한 기동단 중대장인 J 경감은 의무경찰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 여럿이 보는 앞에서 "X새끼들 뭐 힘들다고 XX이야", "똥오줌 못 가리냐" 등의 폭언은 기본이었다. 22일 J 경감 밑에서 근무한
배우 주원이 경찰홍보단 입대를 취소하고 현역 복무한다. 주원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관계자는 6일 OSEN에 "주원이 경찰홍보단 입대를 취소한 것이 맞다"며 "현역으로 입대를 할 예정이나 아직 입대 날짜는 미정이다"라고
“역대급 ‘빽’(배경)이 들어온다지 말입니다.” 지난해 정부서울청사 718전경대 의경중대에서 근무하던 ㄱ씨는 후임병으로부터 이런 얘길 들었다. “솔직히 정부청사 정도면 대부분 빽으로 들어왔거든요. 그런데 이번에는 부대에
1998년 현대자동차 파업 당시 대치 중인 노동자들과 전투경찰 병력 2000년, 노점 상인들의 집회를 봉쇄하고 있는 전경들 '전투경찰'이 45년 만에 그 이름마저도 완전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성남에서 한 의무경찰관이 폐지를 줍던 할머니의 손수레를 끄는 모습이 시민 카메라에 포착돼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중앙시장. 폐지를 가득 실은 수레를 끌고 가던 한 경찰관과
의무경찰의 키와 몸무게 등 신체기준이 폐지됐다. 경찰청은 의무경찰선발시험 신체 및 체격기준표에서 신장, 체중, 흉위 기준을 없애는 내용의 '전투경찰대 설치법 시행령 개정안'을 최근 경찰위원회에서 의결했다고 26일 밝혔다
경기북부 경쟁률 25대 1…"외출 보장·도심 근무 장점" 강원도 육군 GOP 전방부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이후 경기북부지역에서 시행된 첫 의무경찰 모집에서 지원율이 크게 치솟았다. 23일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