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ja

앉는 사람이 누구든 만화 속 악당처럼 보이게 할 어마어마한 크기의 의자가 등장했다. 더 버지에 의하면 영국의 ‘폴른 가구’(Fallen Furniture)이 최근 보잉 737의 엔진으로 만든 의자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해리포터 시리즈의 작가 J.K. 롤링이 앉아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과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을 썼던 의자가 뉴욕 시에서 열린 경매에서 4억 5천만 원에 팔렸다. 타임지에 따르면 무명의 작가였던 롤링은 길가에 버려진
이탈리아에서 탄생한 스쿠터인 ‘베스파’(Vespa)는 스쿠터를 애용하는 이들에게는 매우 사랑스러운 브랜드다. 하지만 오래되어 더는 달릴 수 없는 ’베스파’를 버리기가 아까워서 거실에 놓아둘 수는 없는 일이다. 그런 이들을
사무실에서 일을 끝낸 당신의 마지막 업무는? 바로 의자를 책상 아래로 넣어놓는 것이다. 일본의 자동차 회사인 닛산이 최근 이 업무를 매우 빠르고 간편하게 끝낼 수 있는 의자를 개발했다. 단 한 번의 박수로 사무실 내의
고양이의 몽글몽글 통통한 네 발의 털빛이 몸의 털빛과 다르면 '양말 신었다'는 표현을 쓴다. 그런 '양말 신은 고양이'의 발 모양을 본뜬 '의자 양말'이 나왔다. 일본의 디자이너 Toyo Case가 만들어 판매했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