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hak

한마디로 말하자면 '곤지름' 때문이다. 곤지름이 뭐냐고? 생식기사마귀(클릭! 대단히 혐오스러운 사진들이 있으므로 주의)다. 콘딜로마라고도 부르는 곤지름은 인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
혈액검사로 자살 위험의 유무를 구분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자살 위험이 큰 사람을 식별하는 혈액검사가 곧 가능해진다. 이런 연구가 진행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지금 미국의
치사율 90%의 에볼라 바이러스가 아프리카를 쓸고 있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16일 미국 CNN은 7월 12일까지 아프리카 서부 국가들(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기니)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자가
아마 이런 건강 충고는 듣고 싶지 않겠지만, 사실 방귀 냄새는 건강에 이로울 수도 있다. 허핑턴포스트캐나다는 영국 엑세터 의대 연구팀의 발표를 인용해 "방귀 냄새가 뇌졸증, 심장질환, 암과 치매 등의 병을 예방할 수도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크론병 환자의 비키니 사진이 다른 환자들로 하여금 자신들의 인공항문 배변 장치 착용 모습을 부끄럼 없이 드러내도록 돕고 있다. 23세의 베서니 타운센드는 자신의 예쁜 몸매는 물론 인공항문 배변 장치가
미국의 컨슈머 리포트는 스프레이식 자외선 차단제에 대한 미국 FDA의 조사가 종료될 때까지 어린이에게 뿌리는 것을 자제하라고 권장했다. 스프레이식 자외선 차단제를 이용하는 수가 선 블록 로션을 손으로 바르는 사람의 숫자보다
신장질환이 있다면 수박과 참외는 참아라. 6월 23일 SBS 뉴스는 "수박과 참외가 신장질환자에게 위험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SBS 뉴스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장질환자의 칼륨 배설능력에 문제가
콩고의 휴버트와 진 므왕가자 부부는 수년 전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기 시작했을 때부터 이미 HIV 양성자였다. 그런데 두 사람이 낳은 세 아이는 모두 무감염자다. 이건 의학의 기적인가? 그럴 리가. 사실은 휴버트와
몸속 지방이 행복을 느끼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13일 MBC 보도에 따르면에 따르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을수록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의 기능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박영민 정신건강의학과
쥐도 사람처럼 잘못된 선택을 한데 대해 후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네소타대학 신경과학자들은 쥐를 대상으로 일정한 시간을 기다린 후 먹잇감을 얻을 것인가 아니면 다른 먹잇감이 있는 곳으로 옮길 것인가 선택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