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gi

폭우로 무너진 케냐 나이로비의 6층 건물 잔해에서 생후 약 6개월 된 여자 아기가 건물 붕괴 80시간 뒤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케냐 적십자는 3일(현지시간) "희소식이 있다"며 "오늘 새벽 4시께 여자 아기가 건물 더미에서
나이로비의 보랏빛 자카란다 꽃잎들이 떨어지는 때는 소우기라고 불리는 1-2개월 정도의 짧은 우기이다. 비가 많이 내리는 때에는 작은 마을은 물론 부자들이 사는 동네에서도 전기는 종종 나간다. 하물며 전기를 몰래 끌어다가 쓰는 지도에도 없는, 소위 슬럼(빈민가)으로 불리는 마을의 사정은 말할 것도 없다. 전기가 나간 마을은 고요해서 아기들의 울음소리만 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