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eotaeksi

유럽연합(EU) 최고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ECJ)는 세계적인 차량 공유업체 우버가 '운송 업체'에 해당한다고 20일(현지시간) 판결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ECJ는 "개인을 비(非)전문 운전자들과 연결하는 우버의 서비스는
경찰이 국내에서 불법으로 규정된 우버택시 관련자들을 무더기로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광경찰대는 우버코리아 지사장 강모(32)씨와 총괄팀장 이모(27)씨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승객을 차량 및 기사와 연결해주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기업인 우버테크놀로지가 인천에서 택시기사들과의 제휴를 통해 우버택시 서비스를 출시한다. 우버는 약 3천여대의 차량을 보유한 인천 소재 세븐콜택시와의 제휴를 맺고
현행법 위반 논란으로 유럽 행정 당국과 갈등을 빚어온 미국의 택시호출 서비스업체 우버가 '일자리 창출'이란 당근을 내걸며 타협을 모색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넷판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트래비스 칼라닉 우버
전세계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기존 사업자와의 충돌을 불사하는 우버가 거액의 투자금을 유치하고 몸값이 높아지는 비결은 무엇일까. 아이러니하게도 우버가 각국에서 말썽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우버가 진출하는 나라의 언론매체들은
호주에서 우버택시 운전사가 10대 여성 승객을 성폭행했다고 현지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호주 경찰은 새해맞이 불꽃놀이 행사가 펼쳐졌던 지난 1일 새벽 멜버른 중심가 킹 스트리트에서 우버택시를 호출해 탑승했던 19세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한국의 법정에 서게 된 '우버' 창업자 트래비스 코델 칼라닉이 미국 필라델피아에서도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필라델피아에서 영업 중인 45개 택시 회사는 우버 테크놀로지가 제공하는 차량공유서비스는
렌터카·자가용 연결 영업 대상 서울시, 30일부터 `100만원 이내 지급 서울시가 ‘우버 서비스’를 신고하면 100만원 이내의 포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히는 등 ‘우버와의 전면전’에 나섰다. 서울시는 “렌터카와 승용차를
네덜란드 법원이 유사콜택시 업체 우버에 스마트폰 앱으로 운전기사와 승객을 연결해주는 우버팝(UberPOP) 서비스를 금지하는 판결을 내렸다. 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통상산업법원은 우버팝 서비스를 금지한 지난 9월의
인도에서 우버 택시를 이용한 27세 여성이 택시 기사에 의해 성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황당하게도 이 택시기사는 택시기사 면허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나, 우버에 대한 논란도 커지고 있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도
서울택시업계가 우버(Uber) 택시 기사를 경찰에 고발하는 등 우버택시 영업을 막기 위한 직접적인 행동에 나섰다.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은 지난 5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상 유상운송금지 조항을 위반한 혐의로 우버택시(UberTAXI
'유사 콜택시' 영업으로 세계 각지에서 불법 논란을 빚은 우버테크놀로지(우버)가 23일부터 서울에서 우버택시(UberTAXI)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버에 등록된 택시기사들은 우버가 제공하는 모바일 기기나 개인이 소유한
여기에는 반론도 있다. 우버가 ‘P2P 패러다임’을 택시산업에 도입한 건 맞지만 적어도 한국에서만큼은 ‘혁신’이라고 하기 어렵다는 것. 무슨 얘기일까? 슘페터 관점에서 우버는 새로운 생산 방식의 도입, 새로운 공급원의
서울시가 프리미엄 콜택시 서비스 ‘우버(Uber)’를 차단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직접 콜택시 앱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21일 “이용자 중심의 편리한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바일 앱을 통한 택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