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eo

'우버'의 기업가치가 6개월 만에 2배 늘어나 400억 달러(약 44조6천억원)에 이른다고 회사측이 4일(현지시각) 밝혔다. 우버의 최고경영자 트래비스 칼라닉은 최근 12억 달러를 추가 펀딩했다며 이 자금은 아시아·태평양지역
불법영업 논란을 일으키는 유사 콜택시 서비스인 '우버'의 고위 임원이 자사 비판 기사를 쓰는 기자들에게 "맛을 보여 주겠다"는 표현을 쓰면서 뒷조사와 사찰을 하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번 파문이
'유사 콜택시' 영업으로 세계 각지에서 불법 논란을 빚은 우버테크놀로지(우버)가 23일부터 서울에서 우버택시(UberTAXI)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버에 등록된 택시기사들은 우버가 제공하는 모바일 기기나 개인이 소유한
우버의 성공은 인터넷이 슈퍼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으로 전환하면서 자동차 공유 서비스 등이 거의 제로의 한계비용으로 가능해졌다는 것을 보여줬다. 얼마 안 있어 공유차를 이용하는 데 드는 노동력의 한계비용마저도 제로에 가까워질 것이다. 사물인터넷에 연결된 무인 자동차가 운전자를 대체할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자동차 공유 서비스는 제로 한계비용 산업에서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떠오르는 공유 시스템을 통해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집, 아파트, 옷, 그리고 다른 재화와 서비스를 거의 제로에 가까운 한계비용으로 공유할 것이다.
여기에는 반론도 있다. 우버가 ‘P2P 패러다임’을 택시산업에 도입한 건 맞지만 적어도 한국에서만큼은 ‘혁신’이라고 하기 어렵다는 것. 무슨 얘기일까? 슘페터 관점에서 우버는 새로운 생산 방식의 도입, 새로운 공급원의
유사택시 서비스인 '우버'가 이른바 '대포폰'까지 동원해 경쟁업체의 영업을 조직적으로 방해해 왔음을 입증하는 내부 문건과 증언이 확보됐다고 미국의 인터넷 언론매체 '더 버지'가 보도했다.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블룸버그
불법 택시 논란에 휩싸인 스마트폰 앱 기반 콜택시 서비스 우버(Uber)가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알렌 펜 우버 아시아 총괄대표는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우버 서비스에 대해 설명했다. “우버는
카카오가 택시 사업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물론 당사자는 “아직 검토 중”이라는 답변을 내놓았지만 말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31일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이용자와 택시를
서울시는 지난 21일, "'우버'에 대해 관련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자체를 차단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우버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같은 날 우버 코리아는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 우버
서울시가 프리미엄 콜택시 서비스 ‘우버(Uber)’를 차단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직접 콜택시 앱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21일 “이용자 중심의 편리한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바일 앱을 통한 택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