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eo-bulbeop

유럽연합(EU) 최고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ECJ)는 세계적인 차량 공유업체 우버가 '운송 업체'에 해당한다고 20일(현지시간) 판결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ECJ는 "개인을 비(非)전문 운전자들과 연결하는 우버의 서비스는
서울시의 '우파라치' 제도 도입 등에 타격을 입은 차량공유서비스 우버가 국내 법원에서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배용준 판사는 12일 우버와 계약을 맺고 차량과 운전사를 제공한 렌터카업체 MK코리아에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차량과 운전기사를 승객에 연결해주는 '우버(Uber)'의 영업 행위는 불법이라고 국토교통부가 재확인했다. 국토부는 5일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자가용 자동차나 임차한 자동차로 손님을 태우고 대가를
승객을 차량 및 기사와 연결해주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기업인 우버테크놀로지가 인천에서 택시기사들과의 제휴를 통해 우버택시 서비스를 출시한다. 우버는 약 3천여대의 차량을 보유한 인천 소재 세븐콜택시와의 제휴를 맺고
현행법 위반 논란으로 유럽 행정 당국과 갈등을 빚어온 미국의 택시호출 서비스업체 우버가 '일자리 창출'이란 당근을 내걸며 타협을 모색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넷판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트래비스 칼라닉 우버
전세계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기존 사업자와의 충돌을 불사하는 우버가 거액의 투자금을 유치하고 몸값이 높아지는 비결은 무엇일까. 아이러니하게도 우버가 각국에서 말썽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우버가 진출하는 나라의 언론매체들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한국의 법정에 서게 된 '우버' 창업자 트래비스 코델 칼라닉이 미국 필라델피아에서도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필라델피아에서 영업 중인 45개 택시 회사는 우버 테크놀로지가 제공하는 차량공유서비스는
네덜란드 법원이 유사콜택시 업체 우버에 스마트폰 앱으로 운전기사와 승객을 연결해주는 우버팝(UberPOP) 서비스를 금지하는 판결을 내렸다. 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통상산업법원은 우버팝 서비스를 금지한 지난 9월의
여기에는 반론도 있다. 우버가 ‘P2P 패러다임’을 택시산업에 도입한 건 맞지만 적어도 한국에서만큼은 ‘혁신’이라고 하기 어렵다는 것. 무슨 얘기일까? 슘페터 관점에서 우버는 새로운 생산 방식의 도입, 새로운 공급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