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UAE와 요르단의 경기 결과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학범 감독과 박항서 감독의 맞대결은 성사될까?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연일 기적을 써내려가고 있다. 그가 이끄는 베트남 U-23(23세 이하) 대표팀은 23일 카타르와 4강전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종료 2분전 극적인 동점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