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niji-tereo

북아프리카 튀니지의 수도 튀니스에서 25일(현지시간) 발생한 대통령 경호원 수송버스 공격에 10kg 상당의 폭탄이 사용됐다고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와 AP 통신 등이 26일 보도했다. 튀니지 내무부는 이날 튀니스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이라크에서만 하고 있는 이슬람국가(IS) 공습을 시리아로 확대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BBC방송과 선데이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캐머런 총리는 19일(현지시간) 미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영국 정부가 튀니지에 추가 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튀니지 내에 있는 영국인들에게 대피를 권고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수스에서 일어난
경고: 잔인한 장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지난 19일 38명의 목숨을 앗아간 튀니지 해변에서의 테러 장면이 공개됐다. 현지인이 촬영한 이 동영상은 용감한 호텔 직원이 테러리스트 세이페딘 레즈귀(23)의 뒤를 쫓아가는
지난 26일(현지시간) 유럽인들이 즐겨 찾는 튀니지 휴양지에서 최소 38명의 목숨을 앗아간 테러범의 범행 동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추종 그룹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테러를 자신들의
평화롭던 튀니지 동부 지중해 해변이 순식간 에 살육현장으로 변했다. 유럽인들이 즐겨 찾는 휴양지 수스의 임페리얼 마르하바 호텔과 벨레뷰 호텔 앞 해변에서 아늑한 여유를 즐기던 휴가객들은 지난 26일(현지시간) 낮 갑작스러운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최소 38명의 사망자를 낸 튀니지 휴양지 테러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27일 주장했다. 전날 3개 대륙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한 테러 중 쿠웨이트 사원 테러에 이어 튀니지 테러도 IS 소행으로
(업데이트 : 6월 26일 21:57) 로이터 통신은 튀니지 내부무가 해안에 위치한 두 개의 호텔에서 총격전이 최소 27명이 사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전했다. 26일 오전(현지 시각) 튀니지 북동부의 항구도시 수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19일(이하 현지시간) 외국인 관광객 20명의 목숨을 앗아간 튀니지 국립박물관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IS는 이날 온라인에 올린 아랍어 육성 성명을 통해 "자동소총과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세력이 트위터를 통해 18일(현지시간) 튀니지에서 발생한 총격 테러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테러·극단주의 감시단체 시테(SITE) 소속 리타 카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