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toron

제19대 대통령선거를 11일 남긴 28일 오후 8시 다섯번째 대선주자 TV 토론회가 열린다. 중앙선관위 주최로 서울 상암 MBC에서 개최되는 이날 토론회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어떤 사람이 과거에 무엇을 했는지 무슨 말을 했는지가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토론을 통해 대통령이 될 자질이 있는지를 검증하는 것이 의미가 있음을 부정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그것이 토론의 핵심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토론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대통령으로서 어떤 일을 할 것인지가 되어야 마땅한 일입니다.지난 TV토론에서는 중요하기 짝이 없는 미래가 실종되고 오직 과거 얘기만 판을 쳤습니다. 국민이 듣고 싶은 것은 앞으로 비슷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어떤 태도를 취하겠느냐에 대한 대답 아니겠습니까?
KTX 차중이어서 대선후보 TV토론 시청하지 못해 아쉽습니다. 포털 뉴스를 검색하니 유승민 후보가 제가 평양대사 하고 싶단 유세 내용을 시비했네요. 저는 2011년 18대 국회 원내대표 때 주간경향과 인터뷰를 통해 남북관계를
23일, 5당 대선 후보들은 TV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토론은 시작되자마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대선 후보 자격론'이 거론되며 '홍준표 사퇴' 요구로 이어졌다. - "돼지흥분제 강간 모의범과는 토론 못 해" 듣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23일 TV토론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로부터 '사드 배치' 당론 변경 관련 질문을 받고 얼굴을 보지 않은 채 답변했다. 과거 성범죄 모의 가담 논란으로 후보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홍
장미대선을 위한 각 후보들의 두번째 스탠딩 TV토론이 23일 중앙선관위 주관으로 펼쳐진다. 앞서 지난 19일 첫번째 스탠딩 TV토론 이후 후보들이 제시한 이슈와 답변이 한 주를 휩쓸었던 만큼 이번 토론에도 국민들은 이목을
19일 <한국방송>이 주최한 대통령 후보 2차 텔레비전 토론회에 나온 5당 대선후보들은 사드 배치, 국가보안법 폐지 문제로 토론회 초반부터 불꽃 튀는 공방을 벌였다. 외교·안보 분야를 위주로 진행된 토론 전반부에선 북한
주요 5당의 대통령 후보의 난상토론이 벌어질 두번째 TV토론이 19일 오후 10시부터 '스탠딩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3일 SBS TV 토론 이후 각 후보의 지지율이 변동하는 등
안철수 후보가 아닌 슬라이드를 봐 주시기 바랍니다. 이 슬라이드 글씨 TV 보시면서 보이셨나요? 나름 인포그래픽 형식을 차용해서 슬라이드를 만든 것 같은데 글이 안 보입니다. 이러면 청중들은 짜증이 날 수밖에 없습니다. 청중 주목도가 하락할 수밖에 없지요. 슬라이드에 빈칸도 많은데 왜 이런 식으로 슬라이드를 구성했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국민의당 슬라이드 제작 실력은 5당 중에서 단연 꼴찌입니다.
미국 공화당이 30일(현지시간) NBC 방송과는 더는 대선후보 TV토론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날 콜로라도 주(州)에서 열린 공화당 3차 TV토론 주관사인 NBC 계열 CNBC 방송의 '편파 진행'을 문제 삼아 N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