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연기라는 게 여자랑 연애를 하는 것과 비슷한데, '펀치'는 정신없이 연애를 한 기분입니다." 시청률을 넘어서는 화제를 일으키며 지난 17일 인기리에 종영한 SBS TV '펀치'의 주인공 조재현은 이렇게 말하며 "많이
MBC '무한도전'이 올초 광풍을 불러일으켰던 '토토가' 뒷얘기를 풀어내면서 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듬뿍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깊이면에서 좀 아쉬워서 다음 진짜 '무한도전' 다큐를 기대케했다. 지난 20일
모든 것은 진화한다. 기술도 진화하고, 삶도 진화하고, 그리고 마술도 진화한다. 나무 상자와 비둘기, 모자만 가지고 마술을 하던 시절은 지났다. 테크놀로지가 발전하면 마술 역시 발전하게 마련이다. 그렇다면 아이폰이나
JTBC '비정상회담'이 낳은 스타. 이를 바탕으로 같은 방송사의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라는 프로까지 하게 된 장위안. 그가 지상파 방송에 진출했다. 목요일 밤을 책임지는 KBS '해피투게더3'에 게스트로 출연하게
시작하는 순간부터 끝까지 세상에 대한 냉소적인 시선을 유지하며 시청자의 분노와 열패감을 자극했던 드라마는 '천만다행'으로 마지막에는 인과응보를 보여주며 시청자가 불끈 쥐었던 주먹을 풀게 만들었다. 하지만 우리는 안다
'삼시세끼-어촌편'으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차승원(45)이 차기작인 MBC TV 사극드라마 '화정'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차승원은 최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긴호흡의 드라마를 예전부터 해보고 싶었는데
SBS 월화드라마 ‘펀치’가 마지막 회에서 방송사고가 발생하면서 미처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해주지 못한 장면이 있다. 바로 비열했지만 귀여운 구석이 있었던 조강재(박혁권 분)의 선고 형량. 지난 17일 종영한 ‘펀치’는
tvN 나영석 PD의 인기 예능 '꽃할배' 시리즈는 할배들만 주연이 아니다. 일명 머슴으로 통하는 투덜이 이서진 빠지면 재미가 반감이니까. 그렇다고 이서진 혼자서 연예계 신화급 원로들인 이순재 신구 백일섭 박근형, 네
이번에는 차승원의 어묵과 케첩이 일을 냈다. '차 셰프' 활약에 tvN '삼시세끼-어촌편'이 지난 12일 12.8%로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게다가 이번에는 역대 tvN 채널 최고 시청률도 갈아치웠고, 지상파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끝까지 간다’의 결말이 공개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줄줄이 인출금 폭탄을 맞게 되어 점점 이성을 잃어가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상자를 손에 쥐기 위해 육탄전은
미국 지상파 방송에서 최근 한인 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이달 초 지상파 방송 ABC에서 전파를 타기 시작한 화요 시트콤 '프레시 오프 더 보트'(Fresh Off the
지난 수요일 넷플릭스의 동영상 사이트가 작은 결함으로 아주 잠깐 풀리면서 몇몇 블로거들과 닷컴 매체들이 짧은 시간 동안 자신들이 본 것에 대해 떠들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더그가 아직 살아 있다든지, 스티븐 콜베어(Stephen
강균성이 엉뚱한 매력으로 또 한 명의 예능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웃자고 한 이야기에 너무 진지하게 답해 핀잔을 들었고, 위험 수위를 넘나드는 이야기로 제지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실력파 그룹 노을 출신답게 노래 하나만은
한국 사람들이 중국 여행을 가면 항상 상해나 베이징에 가요. 그러나 예를 들면 사천성 같은 작은 성엘 가보세요. 중국의 소도시가 위험할 거라는 생각 많이 하는데, 소도시는 오히려 물가도 싸고 교통비도 저렴하고 대도시보다
정말 많은 음식을 먹었다면서요? 제일 맛있었던 음식은요? 알베르토 음식이 다 맛있었는데 역시 저는 위안이네 집에서 먹었던 식사가 좋았어요. 줄리안 아 맞다. 꼬치. 위안 형네 집 앞에서 먹은 꼬치가 정말 맛있었어요. 유세윤
아수라는 아들에게는 엄한 아버지고, 강아지에게는 한없이 자상한 주인이었다. 어느 날 그의 몸에 귀신이 들기 전까지는. 임성한 작가의 상상력은 할머니 귀신, 임경업 장군신, 동자신까지 세 위(位)를 연달아 받아들인 그가
‘압구정백야’ 김민수가 결국 충격적인 죽음을 맞았다. 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압구정백야’ 79회는 조폭과 시비가 붙어 머리를 다친 조나단(김민수 분)이 끝내 죽음을 맞는 충격적인 이야기가 그려졌다. 병원 의사들은
"드라마라는 건 사람을 순화시키고 정화시키는 기능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인간의 얘기를 쓰면서. 그래야 하는 것 아닌가요? 그런 점에서 작년에 '유나의 거리'와 '미생'을 아주 잘 봤어요." 수화기 너머 들려오는
©SBS '펀치'는 칼만 안 들었을 뿐 매순간 목숨을 건 싸움이 펼쳐지는 권력의 복마전을 생생하게 묘사하며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을 끌어내고 있다. 내 편, 네 편이 하루에도 열두번씩 바뀌고 대의와 명분은 코에 걸면 코걸이
"솔직히 그런 생각도 잠깐 했어요. 박정환, 이제 그냥 좀 내려놓지. 그만 내려놓고 가족과 남은 시간을 보내지. 그런데 박정환은 아무래도 A형인 것 같아요. 무지하게 집요하네요." 김래원(34)은 이렇게 말하며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