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pyoyul

1992년 14대 총선 이후 최고 투표율이다.
이미 지난 총선의 투표율을 넘어섰다.
최종 60%를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20대 총선보다 11.8%p 높다
시간이 지나며 본투표의 투표율 추세가 꺾이고 있다
20대 총선 투표율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4년전 최종 투표율은 56.8%였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였다.
9일 헌정사상 최초의 '장미대선'으로 치른 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율이 오후 8시 기준 잠정 77.2%를 기록하며 80% 벽을 넘지 못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8시 마감 기준으로 전국 유권자 4247만9710명
19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지고 있는 9일 오후 5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이 70.1%로 집계됐다. 이는 5년 전인 2012년 치러진 18대 대선 당시 같은 시간 투표율과 같은 기록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후 5시
대선 사상 처음으로 사전투표가 적용된 19대 대통령 선거가 9일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종 투표율이 80%를 넘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선거일 투표와 사전투표, 재외투표, 선상투표, 거소투표를
제19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9일 오전 6시 전국 1만396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대선의 전체 선거인 수는 4247만9710명. 이 가운데 지난 4~5일 사전투표를 한 유권자는 1107만2310명(26.06
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9일 오후 2시 현재 투표율이 전국 평균 59.9%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 18대 대선과 비교해 7%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현재 전국
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9일 낮 12시 현재 투표율은 전국 평균 24.5%로 나타났다. 총 투표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함에 따라 실제 투표율은 사전투표를 포함할 경우 이미 50%를 넘어섰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9일 오전 9시 현재 투표율은 전국 평균 9.4%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현재 전국 유권자 4247만9710명 중 399만8315명이 투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첫째날인 4일 투표율 11.70%로 마감되며 역대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최고치를 갱신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6시 기준 현재 전국 유권자 4247만9710명 중 497만902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