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리났네 난리났어'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황교익을 검색하면 첫번째 연관검색어로 떡볶이가 뜬다
보석 허가 조건을 위반했다는 게 법원 판단이다
이제 우리의 출출세포도 바비분식의 맛을 느낄 수 있게 됐다.
커피, 김밥 등 외식업계 가격 인상이 잇따르고 있다. 28일 업계 말을 종합하면, 미역국 전문 프랜차이즈 ‘오복미역’은 이달부터 1만원대인 가자미미역국·전복조개미역국 등 가격을 1천원 올렸다. ‘신전떡볶이’는 이달부터
뜬금없이 떡볶이가 격렬한 논쟁의 화두로 떠올랐다. 발단은 지난 1월 17일 방송한 tvN '수요미식회'의 ‘떡볶이 대토론’ 꼭지였다. 방송 패널로 출연한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한국 사람들이 떡볶이를 좋아하는 이유는
방한한 유명 셰프 고든 램지가 21일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했다. 과거 분식집을 운영한 적 있다는 리포터 서재원은 고든 램지에게 자신이 만든 떡볶이를 대접했는데.. 고든 램지는 이 음식에 대해 어떤 평가를
추운 겨울날, 포장마차에서 먹는 어묵 국물은 환상적이다. 부쩍 쌀쌀해진 요즘, 한 제품이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사로잡았다. 그건 바로 '어묵 국물' 티백. 죠스떡볶이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이
지금 영화관은 거꾸로 가는 것 같다. 최상의 상영 조건보다는 관리와 운영의 편의가 더 중요해졌고 모든 게 점점 유원지스러워지고 있다. 심지어 요새는 뻔뻔스럽게 떡볶이를 파는 체인점까지 생겼는데, 정말로 그걸 사들고 오는 관객이 내 옆자리에 앉을까봐 벌써부터 두렵다. 영화제를 가는 것도 이전만큼 즐겁지 않은데, 상영관의 전반적인 질적 하락 속에서 영화에 맞는 상영관을 선택하는 것은 거의 복권 당첨에 가깝기 때문이다.
지난 12월 6일 채널A '먹거리X파일'은 김장특집으로 썩은 마늘과 병든 고추에 대해 다뤘다. 방송은 수입산은 못 미덥고, 보다 저렴한 국내산을 찾는 사람들에게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다는 파치마늘을 추적했다. 곰팡이가
서울 지하철 1∼4호선 역사 내 자리 잡은 어묵과 떡볶이 점포가 앞으로 점차 사라질 전망이다. 서울메트로는 최근 상가관리규정을 개정해 역사 내 금지업종에 '어묵·떡볶이 등 역사 환기 곤란 및 승객 불편을 야기할 수 있는
북한에는 한국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길거리 음식인 떡볶이, 호떡, 어묵이 없습니다. 그렇지만 북한 사람들도 길거리 음식을 즐겨 먹습니다. 인조고기밥이나 기름튀기, 두부밥, 순대가 대표적인 북한의 길거리 음식입니다. 북한에서 가장 대중적인 길거리 음식은 인조고기밥입니다. 인조고기는 콩 찌꺼기를 가공해서 만든 음식인데 남한에서 콩고기라고 불리는 것과 비슷한 음식입니다. 1995년부터 1999년까지 극심했던 경제난과 식량난 속에서 북한 주민들은 살아남기 위해 콩 찌꺼기와 콩 껍데기를 모아 인조고기를 만들어 먹기 시작했고, 점차 북한 전역에 보급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