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p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다자 간 무역협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를 공식으로 선언했다. 트럼프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에 이어 TPP 탈퇴 수순에 돌입함에 따라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 안 할 수도 있다?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에 장벽을 설치해 불법 이민을 막고 마약 반입을 차단하겠다는 초강경 이민정책은 트럼프 당선인의 랜드마크 공약이다. 그는 장벽 설치 비용은 멕시코 정부가
이건 힐러리 클린턴이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 대해 가장 강한 반대를 밝힌 사례로 기록될 것이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은 11일(현지시간) 미국과 일본 등 12개국이 참여하는 다자간무역협정인 TPP에
대통령선거를 약 1년 앞둔 미국에서 선두권에 있는 주요 대선 주자 대부분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반대하고 있어, 이를 자신의 업적 중 하나로 여기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애를 태우고 있다. 9일(현지시간) NBC방송에
10월초 타결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정문안이 5일 참여국인 뉴질랜드에서 공개됐다. 협정에 참여한 12개 나라는 관세를 즉시 철폐부터 최장 30년에 걸쳐 없애 95~100%(품목수 기준) 수준의 관세 자유화에
10월초 타결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정문안이 5일 참여국인 뉴질랜드에서 공개됐다. 협정에 참여한 12개 나라는 관세를 즉시 철폐부터 최장 30년에 걸쳐 없애 95~100%(품목수 기준) 수준의 관세 자유화에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현 정권에 대한 지지율은 견고한 편이다. 허핑턴포스트재팬이 아사히신문이 17, 18일 실시한 일본 전국 여론 조사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1%로 나타났다. 이는
지금처럼 동아시아를 주 무대로 펼쳐지는 메가 FTA의 도미노는 이 지역이 '미국→중국'이라는 글로벌 차원의 세력전이와 '일본→중국'이라는 지역 차원의 세력전이가 동시에 일어나는 공간이라서 나타나는 독특한 현상이다. 그로 인해 이들 중 한 나라의 FTA 체결은 나머지 나라의 즉각적인 반응을 일으킨다. 바로 그 출발점이 한미FTA로, 한중FTA, 한중일 FTA, RCEP, TPP 그리고 TTIP로 이어지는 메가 FTA 도미노는 한미FTA가 체결되는 순간 족히 예견된 미래였다. 문제는 상호 협력과 연대의 기운이 아닌 견제와 대립의 산물로서 촉발된 메가 FTA 도미노에 내재된 불안정성이 언제 어떤 양상으로 표출되어 협력을 무력화시킬지 예측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지난 수요일 오바마의 가장 큰 (자체적) 업적 중 하나인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허핑턴포스트US 보도에 따르면 힐러리 클린턴은 PBS의 '뉴스아워
2001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컬럼비아대 교수는 TPP가 자유무역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스티글리츠 교수는 6일(현지시간) 루스벨트 연구소 애덤 허쉬 교수와 공동으로 스트레이츠 타임스(Strai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