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seong

나사는 토성의 달 타이탄을 어떻게 탐험해야 할지 오랫동안 고민해왔다. 그런데 최근 나사는 SF영화에서나 가능할 것 같은 놀라운 계획을 공개했다. 바로, 잠수함을 보내는 것이다! 타이탄의 표면은 메탄으로 된 방대한 호수
토성의 달 '타이탄'의 미스터리가 또 한층 복잡해졌다. 지난해, 과학자들은 토성의 달인 타이탄에서 두 번째로 큰 ‘리지아 바다’(Ligeia Mare)에서 '마법의 섬'이라 부르는 무언가를 발견하고 환호한 바 있다. 2013년
토성 주위를 도는 지름 400여㎞의 작은 위성인 '미마스'(Mimas)의 지하 수십㎞에 거대한 바다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코넬대 라드완 타제딘 박사팀은 17일 과학저널 '사이언스'에서 미
토성과 천왕성 사이의 소행성 '커리클로'(Chariklo)에 마치 토성과 같은 고리가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지금까지 고리를 두른 태양계 천체는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등 기체로 이뤄진 큰 행성밖에 없다고 여겨져
여러 해 탐색한 끝에 행성과학자들은 토성의 가장 큰 위성인 타이탄에서 잔물결이 이는 파도를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확인될 경우 이것은 지구바깥에서 발견된 첫 번째 대양의 파도다. 나사의 카시니 우주선은 타이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