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nghapsindang

유승민 대표가 안철수 대표에게 당명을 양보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야권연대는 이쪽저쪽 사방팔방 계속된다. 천정배 의원의 국민회의에 이어 박주선 의원의 통합신당도 27일 국민의당에 합류했다. 통합 작업을 주도해온 김한길 의원은 이날 마포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당 기획조정회의에서 "다행히
지난 대선 때 민주당 후보였던 문재인 의원이 24일 6월 지방선거와 관련해 당의 '기초선거 무(無)공천 방침'에 대해 당원들을 상대로 의견을 물어야 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특히 야권 통합신당 창당을 합의한 민주당 김한길
최민희 민주당 의원이 14일 “친노종북은 신당에 따라오지 마라”고 말한 조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에 대해 “일부 보수세력이 쳐놓은 야권분열 프레임에 빠져 내부분란을 야기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이날
안철수 의원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 이사장을 맡았다 물러났던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가 안 의원과 민주당이 추진 중인 정치개혁에 대해 반대의사를 밝혔다. 최 교수는 14일 ‘동아시아 맥락에서의 마키아벨리’를
정치에 호명된 어휘는 본래 뜻과 다르게 오용되다 '명퇴' 아니 '불명예 퇴직' 하거나, 여차하면 요절의 운명을 걷게 된다. '민생'이라는 단어는 변질되다 못해 본래 뜻을 알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정쟁'의 반의어, '전통시장 방문'의 유의어로 활용되는 예문 속에서 어렴풋이나마 그 뜻을 가늠해볼 뿐이다.
통합신당 명칭 주목…당명서 '민주' 아예 없어지나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오는 16일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통합신당의 명칭을 결정키로 해 우리나라 정당사에서 '민주당'이라는 이름이 전면적으로 사라질 수도 있는 기로에 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