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ma-piketi

부의 불평등 문제를 다룬 '21세기 자본'의 저자 토마 피케티(46)가 프랑스 사회당 대선 캠프에 합류했다. 프랑스 집권당인 사회당의 브누아 아몽(49) 대선후보 캠프는 11일 파리에서 선거대책본부를 공식 발족하고, 자문위원단
“피케티는 한국·중국·일본·대만 등의 아시아 각국이 경제적으로 성장한 이유는 외국으로부터 거액의 투자혜택을 받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국방부가 <만화로 읽는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이하 21세기 자본)을 군 마트에서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는 소득 불평등이 중동발 극단적 이슬람 테러에 큰 역할을 한다고 말한다. 최근 몇 십 년간 세계적 불평등이 극히 넓어졌다고 주장한 베스트 셀러 ‘21세기 자본’으로 유명한 피케티는 지난 주 프랑스
그가 노벨상을 수상하자 한국에서는 다시금 피케티와 디턴을 대립시키며 노벨상이 불평등보다 성장에 손을 들어주었다는 식의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다. 그러나 여러 사람들이 지적했듯, 이는 디턴의 주장에 대한 무지 아니면 왜곡의 결과였다. <위대한 탈출>의 주된 관심은 인류가 빈곤과 질병에서 탈출해온 역사였다. 그는 그 과정에서 어느 정도의 불평등은 성장을 자극할 수 있으며 성장과 함께 불평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썼다. 그러나 그의 책은 여러 곳에서 과도한 불평등은 경제에 해롭다고 강조하며, 특히 미국에 관한 장에서는 심각한 불평등이 부자들의 정치적 지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그의 말마따나 "이미 탈출한 이들이 탈출로를 막아버리고 그들의 지위를 보호하는 경우 불평등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21세기 자본'의 저자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EHESS) 교수가 스페인 '분노하라' 시위에 뿌리를 둔 좌파정당 '포데모스'(Podemos, 우리는 할 수 있다)에 경제 정책을 조언한다. 피케티 교수는 오는 12월
그리스 외채 위기에 대해 토마 피케티는 기탄없이 발언한다. 6월에 독일의 디 자이트와 했던 인터뷰(최근 비즈니스 애널리스트 개빈 샬리올이 번역했다)에서 프랑스의 경제학을 선도하는 피케티는 그리스의 채무 상환을 요구하는
세계적 베스트셀러 '21세기 자본'의 저자인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 교수가 새로 발간될 책에서 오류가 지적됐던 자신의 가설을 수정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케티 교수는 '21세기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이자 세계적 부호인 빌 게이츠가 소득 불평등 논쟁에 기름을 부은 베스트셀러 '21세기 자본' 저자 토마 피케티(43) 파리경제대(EHESS) 교수와 설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케티 교수는
세계적 인기 도서 '21세기 자본'의 저자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EHESS) 교수가 프랑스 사회당 정부를 비판하며 훈장 수상을 거부했다. 피케티 교수는 1일(현지시간) 프랑스 최고 권위의 레지옹 도뇌르(Legion
방한 중인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EHESS) 교수는 "소수 기업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경제 모델은 취약해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방한중인 피케티 교수는 19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재벌에 대해 "글로벌 시장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