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ejin

일주일 전, 주식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종단의 불신임 여부 결정 하루 전에 뜻을 밝혔다.
숨겨놓은 아내와 딸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시아나항공 노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를 열었다.
“문재인 정부는 마치 재개발 과정에서 나가지 않는 원주민들을 폭행이나 협박을 일삼아 억지로 쫓아내는 무자비한 권력자와 다를 바 없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투쟁위) 위원장이 14일 문재인 정부의 ‘공영방송
<문화방송>(MBC)이 사내 게시판 글을 지난 7일 대거 삭제했다. 삭제된 글은 모두 김장겸 문화방송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기명 성명이었다. 문화방송 사쪽은 글을 삭제한 이유로, △회사의 이익을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중요한 것은 누가 누구를 지지하느냐 마느냐가 아니라 정치권이 자기네 후보를 결정하는 방식 자체가 촛불 이전과는 달라져야 한다는 원칙입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시민들의 거대한 노력과 희생으로 대통령을 축출하고 정치판 전체를 흔들어놓았는데 유독 정당들만은 87년체제가 만들어낸 틀 그대로 당내 경선을 치르고 그렇게 탄생한 서너명의 유력후보 중 하나를 옛날식 그대로, 마음에 드는 사람이 없으면 제일 덜 싫은 후보라도 찍으라고 들이미는 것은 심지어 상도의(商道義)에도 어긋나는 일 아니겠습니까.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과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탄핵심판 인용, 한국사회 적폐 청산을 촉구하는 9차 주말 촛불집회가 성탄절 전야인 24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5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비롯한 종단 주요 직책을 맡은 중진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자승 스님은 5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호소문을 발표해 ‘근본으로 돌아가면 본래의 뜻을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6일 "새누리당과의 연대는 없다"며 "부패세력과의 연대는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천명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각에서 계속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