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토요판] 생명 장애 동물 입양 ▶신체적 장애는 동물에게도 찾아올 수 있습니다. 장애가 있는 동물은 분명 비장애 동물과 생김새나 사는 모습 등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차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사람마다 다를
“운동으로 몸이 다져진 (태권도) 관장·사부들이 엄마 혼자 기른다고 무시하고, 장애를 가지고 있다고 무시하고, 때려도 전화도 못하게 무시하고, 얼마나 협박을 당했으면 도망갈 엄두도 못 내고 무자비하게 맞아 죽었을까요
빅토리아 모데스타(Viktoria Modesta)는 엉덩이와 다리가 탈구되는 장애를 안고 태어났다. 라트비아에서 런던까지 돌아다니며 15번에 걸친 수술을 받았지만, 그녀의 장애는 나아지지 않았다. 결국 그녀는 왼쪽 다리의
유럽사법재판소(ECJ)는 18일(현지시간) 비만한 사람을 장애인으로 볼 수 있다고 판결했다. 유럽연합(EU)의 최고법원인 ECJ의 판결은 비만한 사람도 업무상 차별 금지에 관한 EU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발달장애를 앓던 10대가 부산의 한 복지관 3층에서 우연히 만난 2살 아기를 1층 바닥으로 던져 숨지게 했다. 3일 오후 4시 7분께 부산 사하구의 한 사회복지관 3층 치료실 복도에서 이모(19)군이 복도에서 걸음마를
전남의 장애인 거주시설과 정신장애인 사회복지시설에서 상습적으로 장애인을 체벌·폭행하고 개집에 감금하거나 쇠사슬로 묶는등 심각한 인권침해가 이뤄진 사실이 국가인권위원회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인권위는 해당 시설장이자 목사인
제주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마지막 비행기를 기다리다 시각장애인 안내를 부탁하면서 항공사의 요청대로 복지카드를 제시하고 장애1급임을 밝혔다. 직원은 몇천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음을 알려주면서 곤란한 목소리로 동행자가 없으면 1~3급의 장애인은 비행기 탑승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굳어지는 내 표정을 본 다른 직원의 대처로 큰 사건 없이 서울로 돌아오긴 했지만 그것도 서울에 나를 마중 나올 보호자가 있다는 수치스러운 확인을 받아낸 뒤였다.
우리는 하루에도 몇 번씩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고 가정에서는 말하는 밥솥과 드럼 세탁기를 이용한다. 대부분의 스마트폰에는 음성인식과 화면읽기 기능이 들어있고 알람이나 신호음 대신 진동이 울리는 것은 손목시계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 '보편적 설계'라고 불리는 이런 디자인은 불편한 사람들만을 배려하는 자세가 아니라 모두가 편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나는 어느 상황, 어느 곳에서든지 가장 힘든 사람을 배려할 때 모두가 편안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토요판] 뉴스분석, 왜? 인천 깡통 주택의 비극(상) ▶ 사건·사고는 대개 표면적입니다. 그 이면에는 구조적인 문제가 틀어박혀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석달 전 인천에서 제 몸을 불살라 사망한 한 40대 가장의 경우도
지금 생각해보면 녀석은 우리가 야구하는 모습을 먼 구석에서 몇날 며칠 바라보고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는 우리에게는 단지 '어느 날'일 뿐이지만 녀석에게는 벼르다벼르다 작심한 날 큰 용기를 내어 그렇게 우리에게 걸어 들어왔을 것이다. ...한 쪽 다리를 많이 절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