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ropi-sanyan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짐바브웨와 잠비아에서 자국민의 '트로피 사냥'을 허용하는 결정을 보류했다. 트럼프는 지난 17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환경보존과 관련된 모든 요인을 재검토할 때까지 대형 동물의 '트로피
지난주, 한 빅게임 트로피 헌터가 코끼리 떼를 만난 자리에서 죽었다. 남아공의 뉴스24는 테우니스 보타(51)가 지난 금요일에 짐바브웨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몇몇 사냥꾼들과 함께 정글을 걷던 사냥 체험 회사의 대표인
이 단체는 이 사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 아이를 미워하지 마세요. 동정하세요. 왜냐면 이런 식으로 키워졌으니까요." 타블렛을 든 아이의 사진이 타플리의 아들 중 하나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른 아이일 수도 있다
사자 사냥을 허가하는 아프리카의 국가들 아프리카의 ‘빅 파이브’ 사냥감으로 꼽히는 코끼리, 검은 코뿔소, 물소, 사자, 표범은 거의 모두 어떤 방식으로든 위협 받고 있다. 이 동물들이 희귀해지면서 사냥 열기도 더 고조되는
1일 한때 세실처럼 총에 맞아 사살된 것으로 전해져 인터넷을 충격에 빠뜨렸던 세실의 동생 '제리코'가 살아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2일 로이터가 전했다. 소문의 시작은 페이스북이었다. 짐바브웨 자연보호 TF는 페이지를 통해
황게 국립공원의 마스코트였던 사자 '세실'을 미국인 치과의사 월터 파커가 사냥 허가를 받고 잔인하게 살해한 사실이 알려진 후, '트로피 사냥'을 두고 세계적인 공분이 일고 있다. 그리고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도널드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긴다지만 짐바브웨 '국민사자' 세실은 죽어서 '이름'을 남겼다. 세실이 야생동물 사냥을 즐기는 미국인 치과의사 손에 무참히 죽은 사실이 알려지자 전 세계는 공분했다. 사람들은 머리가 잘린 채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명물 사자가 스페인 사냥꾼에 의해 목이 잘린 채 발견돼 짐바브웨 당국이 범인 추적에 나섰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출신의 사냥꾼이 최근 5만 유로를 주고 아프리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