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raempolrin

누구도 트램폴린 위에서는 절대 멋있게 서 있을 수 없다. 균형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다 엉거주춤 쓰러지거나 비틀거리다 멋지게 자빠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아 아이는 다르다. 마치 무술의 고수 같이 평온한 표정으로 균형을
리우 올림픽과 고양이가 만났다. 결코 잘못될 리 없는 조합이다. 아래는 일본의 한 임시보호소에 머무르고 있는 고양이들이 TV에서 올림픽 남자 트램폴린 경기를 보는 모습이다.
사만다 센델(Samantha Sendel)은 캐나다의 국가대표 트램폴린 선수다. 지난 2014년 세계 챔피언 대회 은메달을 비롯해 여러 대회의 수상 기록을 가진 사람이다. 9살 때부터 트램폴린을 시작했다는 그의 별명은
그냥 가끔 바보같은 실험을 하고 싶을 때가 있다. 유튜브의 부츠오웬도 아마 그런 생각이었을 것이다. 그는 세탁기 안에 벽돌을 넣고 돌리기로 했다. 그런데 그걸로는 부족할거라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그는 세탁기 안에 벽돌을
허핑턴포스트 일본판이 세상의 누군가는 궁금해할지 모를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았다. 한 마당의 트램폴린 위에 올라가 멍하니 서있던 캥거루는 다시 가던 길을 가기 위해 도약한다. 그리고 매우 놀라운 착지 모습을 보여준다
미국 미네소타 주의 겨울 기온은 영하 10도는 가볍게 넘겨 내려간다. 미네소타에 사는 이 남성은 물을 뿌리는 즉시 얼어버리는 환경을 이용해 우리 대신 신 나는 영상을 찍었다. 표면에 여러 번 물을 뿌려 얼린 트램폴린에
어린 시절 트램폴린에서 방방 뛰며 하늘을 나는 것 같은 기분을 만끽했던 순간들, 기억하시는가? 하지만 트램폴린은 그냥 아이들을 위한 놀이 기구가 아니다. 위 동영상을 보면 알 수 있다. 아크로바틱 체조선수인 '그렉 로'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