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kseonghwago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고치던 김군이 열차에 치여 숨진지 2년이 됐다. 김군과 비슷한 처지의 청년들은 김군이 세상을 떠난 뒤 안전업무를 담당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변화가 있었지만, 현장에서는 비정규직·특성화고
콜센터 업무 중에서도 유달리 어렵고 힘들다는 해지방어를 고작 전공 관련도 없는 고등학생 현장실습생에게 시켰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
짜장면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고민 하나를 덜어줄 아이디어 제품이 개발됐다. 배달받은 짜장면 그릇을 뒤덮은 비닐랩을 쉽게 벗길 수 있는 스티커다. 찢어서 뜯거나, 나무젓가락으로 긁어서 벗기던 방식과 비교하면 정말 쉽다. ‘연합뉴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