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빈 살만 왕세자에 대한 동맹국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사우디 정부는 그동안 여러 차례 입장을 번복해왔다.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과는 거리를 뒀다.
미국은 사우디에 대한 첫 제재 조치도 단행했다.
"이 사람들이 누구의 지시로 (터키에) 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