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oki

터키의 16세 고등학생이 대통령을 모욕한 혐의로 경 찰에 체포돼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 학생은 24일(현지시간) 집권 정의개발당(AKP)의 정치적 기반인 중부 도시 콘야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터키 경찰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적을 지지하는 언론인 등 27명을 체포하며 대대적 검거작전에 나서자 국제사회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터키 경찰은 14일(현지시간) 터키 전역에서
터키 정부가 돈을 내고 병역 의무를 면제받을 수 있는 제도를 확대함으로써 징병제를 완화하기로 했다고 터키 일간지 휴리예트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 정부는 내년부터 외국에서 유학하거나 취업한 27세 이상 남성은
미국 추수감사절에 빠지지 않는 것이 칠면조 요리다. 온 가족이 모여 칠면조 요리를 먹으며 서로의 안부를 묻기도 하고, 화목한 시간을 보내는 게 추수감사절의 전통적인 풍습이다. 매번 있는 추수감사절을 떠들썩하게 보내고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동맹군이 시리아내 알카에다 연계 반군인 알누스라전선과 이슬람 근본주의 반군 '아흐라르알샴'을 공습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 영국에 본부를 둔 SOHR는 현지 활동가들의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의해 억류된 영국인 기자 존 캔틀리가 이슬람식 외모로 IS의 선전 영상에 등장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캔틀리는 IS가 최근 인터넷에 공개한
시리아 코바니 사태로 촉발된 터키의 쿠르드족 간 무력충돌과 군경을 겨냥한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늘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터키 도안뉴스통신 등은 9일(현지시간) 밤 동부 빙굘에서 무력충돌 현장을 조사하던 경찰관들이
시리아 쿠르드족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의 공세를 3주째 힘겹게 막아 내고 있다. 쿠르드계 뉴스통신인 피라트와 시리아인권관측소(SOHR) 등은 6일(현지시간) 오전에도
미국 주도 IS 공습 확대…터키 접경지역 공격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 군사조직인 페쉬메르가가 30일(현지시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한 시리아 접경마을 라비아를 탈환했다고 AFP통신 등이
미국 주도 국제연합전선의 공습에도 불구하고 시리아의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가 터키 접경 지역의 쿠르드족 핵심도시 코앞까지 진격했다. AFP통신은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를 인용, IS가 29일(현지시간) 터키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