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12일) 결정된다.
박사방보다 먼저 생긴 n번방 운영자 갓갓은 경북에 사는 24세 남성이었다.
본회의를 통과하면 포털 등 인터넷사업자의 의무가 강화된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 한모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