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regeuraem

카카오톡 검열 논란에 따라 ‘대체재’로 급부상한 독일의 메신저 프로그램 텔레그램이 ‘한국 특수’에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5일 한국인 이용자가 25만명을 돌파한 텔레그램의 공식 트위터 계정을 보면, “자원봉사를 해줄
검찰의 온라인상 명예훼손에 대한 엄벌 방침 발표 및 경찰의 ‘세월호 만민공동회’ 주최자 카카오톡 이용 내역 압수수색 등으로 카카오톡 이용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텔레그램’ 등 검경의 손이 미치지 않는 국외 메신저로
물론 범죄를 수사하기 위해서 정보를 수집하는 일은 필요하다. 또한 업체의 입장에서 국가기관의 요청을 무시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과연 우리 정부가 그 동안 개인의 프라이버시나 관련 절차를 얼마나 존중해왔는지는 의문이다. 사람들이 카톡 압수수색 관련 기사에 경악하는 것은 그것이 그 자체로 문제가 있다기 보다는(즉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받고 업체가 응하는 것 자체) 이런 점에 대해서 대한민국 정부에 대해 신뢰가 없기 때문이다. 이 점에서 카톡 압수수색 문제는 세월호 문제와도 유사한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1일은 ‘다음카카오’ 출범 기자회견이 열린 날이었다. 말하자면 잔칫날인 셈이다. 잔치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었다. 세상의 관심은 ‘카카오톡 검열’ 의혹에 쏠렸다. 하필이면 같은 날이었다. 수사당국이 노동당 부대표를 수사하면서
검·경 세월호 집회 수사하며 카톡계정 압수수색 검찰과 경찰이 세월호 집회를 수사하면서 정진우(45) 노동당 부대표의 카카오톡 계정을 압수수색해 집회나 시위와 상관없는 대화내역과 지인 3000명의 개인정보까지 들여다본
'카톡까지 실시간 감시' 불안감에 외국산 메신저 유행 검찰 "개인간 대화는 대상 아니다…사회적 논란 있을 때 수사" 검찰이 인터넷상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 뒤 SNS 등 사적 영역까지 감시당할지 모른다는
러시아산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의 인기가 치솟고 있습니다. 24일 현재 앱스토어(iOS)에서 텔레그램은 무료 앱 부문 1위로 카카오톡(2위)을 앞질렀습니다. 지난 19일 다운로드 수가 소셜네트워킹 부문 111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