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regeuraem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나 마약을 투약하고 성관계를 벌이는 이른바 '마약파티'를 한 남녀 수십명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을 투약하거나 판매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상반기 5만8768명→하반기 1만7611명 지난해 8월 박근혜 대통령의 ‘도 넘은 대통령 모독’ 발언과 뒤이은 검찰의 유관기관 대책회의로 불거진 ‘사이버 검열’ 논란 사태 이후 정보·수사기관의 포털업체에 대한 감청(통신제한조치
"텔레그램은 종단간 암호화 방식이라서 안전하다. 하지만 카카오톡은 패킷 감청을 통해 해석이 가능하므로 위험하다." 이것은 논리적으로 절대 성립하지 않는데도 아주 흔히 볼 수 있다. 볼 때마다 기분이 아주 묘하다,,
아직도 카카오톡 사태가 잠잠해지지 않고 시끄러운 참인 것 같은데 영국에서도 경찰이 그동안 사인 간의 메시지를 본인들 모르게 뒤적거려 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몇백 건이나. 비슷하다면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 사건들을 놓고 양국의 반응이 너무나 다른 것이 좀 뜻밖이었기 때문에 이건 대체 왜 이럴까, 하고 생각해 볼 수밖에 없었다. 영국사람들이 사생활 보호, 특히 공권력이 사생활을 침해하는 부분에 대하여 예민하지 않은 것도 아니고 설마 영국사람들이 한국사람들보다 바람을 덜 피울 것도 아니고 말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한국사회의 불안과 불신과 그로 인한 분노 때문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등 국내 메신저 서비스에 대한 감청 불안을 타고 ‘사이버 망명지’로 떠오른 러시아산 메신저 텔레그램이 22일 보안을 강화한 한국어판을 선보였다. 텔레그램 한국어판은 지난 7일 안드로이드용부터 서비스됐으나
범죄혐의가 있을 때 필요하고 상당한 범위에서 진행되는 수사까지 반대할 이는 없을 것이다. 선량한 시민까지 불안해하는 이유는 개인정보에 대한 수사가 매우 폭넓게 이루어진다는 소식 때문이다. 우리나라 감청 건수는 2011년에 인구 대비 미국의 15배, 일본의 287배라고 한다.
무엇보다 정치적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국가가 명예훼손과 개인 정보의 수집 및 프라이버시 침해 사이에서 어떠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해보았는지 한 번 돌아봐야 할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된다. 이번 텔레그램으로 대거 이동하는 사태는 정보 파놉티콘에 놓여진 개인이 감시에 대한 불복종을 생각보다 아주 쉽게 할 수 있다는 선례를 남겼다.
'사이버 망명처'로 불리며 한국 사용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의 홈페이지엔 이런 자문자답이 있다. 문 : 당신(텔레그램)은 광고를 붙일 건가? 아니면 내 데이터를 팔 건가? 아니면 내 부인과 아이들을
사이버 검열 논란 속에 최근 국내 이용자가 급증한 독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이 7일 한국어 버전을 내놓고 정식 서비스에 들어갔다. 외신에서는 한국의 이른바 '사이버 망명'에 대해 주목하는 기사를 내놓기 시작했다. 텔레그램은
국내 대표적인 모바일 메시징 서비스 카카오톡이 수사 당국의 검열 논란에 휩싸이면서 서버를 외국에 둔 텔레그램(Telegram)이 안전지대로 급부상하고 있다. 6일 랭키닷컴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