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nhaeksimpan

어제(14일)부터 소셜미디어에서 '헌법재판소 재판관 8명이 폭음했다'는 내용의 가짜 뉴스가 번지고 있다. 일간베스트를 연상케 하는 '데일리베스트뉴스'라는 이 유튜브 계정의 영상에는 아래와 같은 내용이 담겨 있는데, 재미를
[업데이트 (3월 14일)] 본 기사의 발행 이후 헌법재판소는 이정미 전 재판관의 헤어롤을 보관하거나 전시할 계획을 검토한 바가 전혀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헌정 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파면 사건으로 대한민국 역사에
'박근혜 대통령'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 신분이 바뀐 시점은 3월10일 오전 11시21분이다. 헌법재판소는 '선고 즉시 효력'이 발생하는 탄핵심판인만큼 효력이 발생하는 시간까지 결정문에 명시했다. 10일 헌재가
박근혜 대통령이 파면됐다. 헌법재판소는 10일 오전 11시 박 대통령 탄핵심판사건 선고 재판을 열고 박 대통령을 파면하는 '인용'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관 8명의 만장일치 결정이었다. 역사의 한 페이지에 남게 될 이번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기일 하루를 앞둔 9일 밤 서울 도심에서는 "탄핵 인용'과 '각하'를 요구하는 단체들의 마지막 총력전이 펼쳐졌다. 촛불집회를 주최하는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7시
지금으로부터 약 23시간 후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이 선고된다. 기각될 경우에는 절차상 논란의 여지가 그리 많지 않다. 곧바로 대통령직에 복권되고 거취를 옮길 일도 없다. 다만 인용될 경우의 절차에 대해 정해진
국가정보원은 7일 ‘국정원의 헌법재판소 불법사찰 의혹’을 “가짜뉴스”라고 규정하며 강력히 부인했다. 하지만 헌법재판소 등을 담당하는 조직·인력의 존재와 정보수집 행위는 시인해, 의혹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있다. 이병호
파면이냐, 직무 복귀냐. 박근혜 대통령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할 '운명의 한 주'가 시작됐다. 지난해 12월9일 국회에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후 12주 넘게 쉼없이 달려온 헌법재판소는 이르면 이번 주 후반 박 대통령
8인 체제 혹은 7인 체제의 헌법재판소가 내린 결정이 위헌이라고 주장하면서 탄핵(파면)결정이 내려지면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대통령 대리인단이 불복의사를 표시했다. 하지만 1~2명의 재판관 공석은 대통령 대리인단이 주장하는 민사소송법 제451조에 열거된 재심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각하될 것으로 예상된다. 헌법재판소법은 심리정족수를 7인으로 규정했으므로(법 제23조 제1항) 민사소송법이 열거하는 "법률에 따라 판결법원을 구성하지 않은 경우"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특정 신문은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도 8인 체제에서 헌재가 내린 결정이 위헌이라는 주장을 했다는 기사를 내놓았고,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쪽에서 이 기사를 사실인 것처럼 인용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이 모든 변론을 끝내고 최종 선고만을 앞두게 됐다. 헌법재판소는 27일 오후 2시부터 대심판정에서 17차 변론을 열어, 6시간 30여분 가량의 최종변론을 끝냈다. 헌재는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