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mpon

'하면 안 될 것 같았던 이야기'가 공간을 차지하자, 구시대의 유물 같았던 방송은 새롭고 짜릿해졌다.
여자들은 너무나 이해되는 현실적인 이야기들이다.
‘생리용품 무료 지급’ 관련 법안 1차 투표가 통과됐다.
"아래로 거울 넣어보기"보다 자세하게 알려준다
익숙해지기만 하면 꽤 괜찮은 생리용품임이 분명하다.
버즈피드가 '모든 여자들이 (아무도 모르게) 하는 비밀스러운 행동'을 주제로 코미디 영상 한편을 만들었는데, 몹시 재미있다. 말 그대로 모든 여자들이 하지만, 미처 남들에게 말하지는 않는 그런 행동들이다. 몇몇 대목은
엄청난 '가슴 네일'에 이어 더 굉장한 네일이 등장했다. 바로 '탐폰 네일'이 그 주인공이다. 붉은 색과 하얀 색 매니큐어를 섞어 솜에 묻은 핏자국을 연출했고, 아래에는 줄을 달아 진짜 탐폰의 모양과 얼추 비슷해 보인다
여성 노숙인들이 생리대/탐폰 대신 사용한 물품들을 말하는 모습 아버지의 폭력 때문에 노숙생활을 시작한 지 8년 넘은 Kailah Willcuts(27세)도 '생리'가 노숙생활 가운데 가장 힘든 점 중 하나라고 Busle에
지금 미국 전역과 그 외 몇몇 나라의 노숙 여성들은 어느 대학생의 아이디어 덕분에 무료료 생리대를 쓰고 있다. 18세의 하버드대생인 오카모토 나디아가 설립한 ‘Camions of Care’란 단체가 주도한 캠페인 덕분이다
얼마 전 허프포스트코리아는 치토스로 완벽한 컬을 완성한 뷰티 유튜버 'Grav3YardGirl'을 소개했다. 그런 그녀가 이번에는 탐폰을 들고 돌아왔다. 'Grav3YardGirl' 채널을 운영하는 버니 마리 마이어는
뉴욕 주지사 앤드류 쿠오모가 21일 '탐폰세'를 면제하는 내용의 법안에 최종 서명했다. 그동안 뉴욕주는 생리용품에 판매세 4%를 부과해 왔는데, 올 9월부터는 이를 부과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뉴욕주 여성들은 이 법안의
여성들에게 생리대와 탐폰 등 생리용품을 무료로 제공하려는 움직임이 미국 뉴욕에 이어 호주 시드니 등 국제적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호주 시드니 시의회는 여성 위생용품을 시의 공공시설에서 무료로 제공하자는 발의안에
여성들에게 매달 필요한 생활용품인 생리대에 대한 이야기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남성들은 생리대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한 유투브 채널에서 한국인 남성들에게 생리대를 제공하고 이를 마네킹에 착용시켜
탐폰을 쓰는 여성이라면 한 번쯤 교체할 때를 놓쳐 입고 있던 옷에 샌 경험이 있을 것이다. 좋아하는 옷을 버리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 스마트 탐폰, ‘마이 플로우’(my.Flow)가 개발됐다. 기즈모도에 따르면 ‘마이
'Mic'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 사는 대학생 찬스 워드는 3월 22일 헬스장에서 운동하다 옆에 있던 한 여성이 친구에게 남는 탐폰 있냐며 묻는 것을 우연히 들었다. 그녀는 워드와 눈이 마주치자 심히 부끄러워하며 사과를
많은 나라에서 탐폰, 생리대와 같은 여성용품을 '사치품'으로 분류해 세금을 부과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가? 미국은 40개 넘는 주에서 평균 6%의 판매세를 부과하고 있는데, 이 문제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도 한마디 하고
이 지역 최강 키란 간디가 마라톤과 겹친 작은 사고를 붉은 희망으로 바꾸었다. 런던 마라톤 피니시 라인을 그녀와 손을 잡고 건넌 것은 영광이었고, 키란이 생리하며 마라톤을 한 경험에 대해 쓴 멋진 글을 당신들과 공유할
미국 마이애미에 사는 호세 앙헬 가르시아는 15살 10학년생이다. 호세는 지난 3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리대를 들고 찍은 셀카 사진을 올렸다. 그리고 아래와 같은 긴 설명을 덧붙였다. 제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