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reban

추수감사절을 맞아 취임 이후 처음으로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했다.
미국 '최장기 전쟁' 종전도, 철군도 불투명해졌다.
미국 측 특사는 탈레반과의 평화협정이 "합의의 문턱에 와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탈레반의 평화 협상이 진행되는 와중에 벌어진 공격이다.
어린 학생들을 겨냥한 잔혹한 공격이다.
탈레반 반군의 소행으로 추측된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발생한 테러의 사망자수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28일 외신들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발생한 구급차 자살폭탄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95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는 158명으로
아프가니스탄 카불 호텔에서 20일(현지시간) 발생한 인질극으로 최소 18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TOLO 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일부에선 30명 이상이 사망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어 최종 희생자 수는 더
사진은 2015년 10월15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철군 연기를 발표하는 모습. 결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21일 새로운 미군 공세와 병력 증강을 시사하는 새로운 아프간 전략을 발표하게 된 배경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 지역의 전략을 재편하는 과정의 일환으로 아프가니스탄에 주둔 중인 미군 규모를 확대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는 미국의 최장기 전쟁에 대한 스스로의 의문을 극복한 것이기도 하다. 21일(현지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