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sanghaengjeong

”눈치 챙겨 (코로나) 얼른 챙겨 (마스크)” - ‘집콕댄스’ 홍보물 삽입곡 가사
정부가 저소득층 청소년 생리대 지원 사업이 '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대책을 내놓았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달 말 시행되는 생리대 무상 지원사업은 아래의 3가지 지점에서 비판을 받았었다. 1. 신상정보를 매우
정부가 이번 달부터 저소득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리대'를 무상 지원한다. 하지만 이번 달 말 시행되는 이 사업은 아래의 3가지 지점에서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이라고 경향신문은 지적한다. 1. 신상정보를 매우
국민안전처는 "개인별 취향이 다르다"며 구호 품목에서 '생리대'를 제외한 바 있다. 4월 입법 예고(링크)된 '응급구호세트 구성품목의 종류 조정' 내용을 보면 여성 응급구호세트에서 손거울·빗, 볼펜, 메모지, 손전등
규제 개혁의 상징으로 알려진 전국 최초의 푸드트럭이 6개월을 견디지 못하고 폐업했다. 영업 허용지역을 엄격히 제한하는 등 여전히 규제가 많은 탓에 법을 준수하며 영업을 했다가는 수지를 맞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정부가
서울시 공무원이 택시 민원 감축 등을 위한 해법을 찾아 직접 운전대를 잡고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 눈길을 끈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양완수 택시물류과장은 18일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꽃담황토색 택시를
수도권 광역버스(직행좌석버스) 입석금지 이틀째인 17일에도 '혼란'은 여전했다. 적어도 1년 이상 면밀히 조사해서 이뤄져야 할 정책이 세월호 참사 이후 불과 몇 달만에 전격적으로 시행되면서 현장의 혼란은 극에 달한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