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igeo-ujeu

타이거 우즈는 촬영을 위해 캘리포니아를 방문한 상태였다.
10대 친구들은 누군지 잘 모를 수도 있다
부진한 시기를 극복하고 전성기 시절로 돌아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타이거 우즈가 19일(현지시각), 지난달 플로리다 자택 근처에서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된 이후 "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처방받은 약을 조절하고 허리통증과 불면증을 치료하기 위해 전문가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29일(현지시간)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우즈는 술이 아닌 처방받은 약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CNN에 따르면 우즈는 이날 성명을 통해 "사람들에게 술이 개입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리고
옛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1)가 2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서 음주운전 또는 약물복용 운전 혐의로 경찰에 적발돼 체포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우즈는 이날 새벽 3시께 플로리다 남부 주피터 자택 인근에서 체포돼
‘최고가 되겠다는 열망의 배경인 인종 비방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영국의 <가디언>은 20일(현지시각) 출간된 타이거 우즈의 자서전 ‘1997 마스터스:나의 이야기’에서 우즈가 세계 최고의 골퍼가 된 배경에는 인종적
던햄 대학의 연구에 의하면 남자가 빨간 옷을 입으면 "더 공격적이고 지배적인 인상"을 사람들에게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란색이나 회색보다 훨씬 더. 이번 주 로열 소사이어티 저널 바이올로지에 발표된 이 논문에 의하면
2000년에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빛나는 성적은 새로운 기술을 장착한 골프공 덕택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미국의 골프전문매체 '골프채널'의 해설가 프랭크 노빌로는 18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