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eyanggwang

이론상으로는 수명이 꽤 길다
Q. 생계를 빼앗다니, 어떻게요? 석탄 발전소가 지어진 지역 중 하나인 찌레본(Cirebon)은 레본(rebon, 작은 새우)이 유명한 곳입니다. 동네 이름도 여기에서 따왔죠. 그래서 발전소가 지어지고 난 뒤 즉각적으로
우리 정부가 탈석탄, 탈원전, 재생가능에너지 확대를 기조로 에너지전환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한 지 이제 1년이 지났습니다. 한국이 에너지 탈바꿈을 준비하는 동안 세계 재생가능에너지 시장은 엄청난 성장세를 자랑하며 일자리
지난 6월 4일 발표된 21세기 재생가능에너지 정책 네트워크(REN21)의 <2018 세계 재생에너지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은 현대 인류 역사에서 재생가능에너지 규모가 가장 많이 증가한 해가 됐습니다. 또다시
태양광 패널은 보통 불투명 또는 반투명이어서 큰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지붕이나 벽 등 활용 범위가 제한돼 있다. 그런데 창문에도 쓸 수 있는 투명한 태양광 패널이 선을 보였다. 실용화될 경우 지붕에 쓰이는 태양광 패널만큼
세계 전력시장의 판도가 바뀌고 있습니다. 그 중심엔 재생가능에너지의 성장이 있죠. 파이낸셜타임즈에 따르면, 2016년 전 세계 신규 발전 설비 중 절반 이상이 재생가능에너지였습니다. 에너지 업계 리더들은 이와 같은 재생가능에너지의 전례 없는 확산으로 21세기가 화석연료가 존재하는 마지막 시대가 될 것이라 이야기합니다.
'2017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2017 Bridgestone World Solar Challenge, BWSC)는 올해로 30년째를 맞는 잘 알려진 태양광 자동차 경주다. 올해는 지난 8일부터 15일까지 호주에서
원자력과 석탄발전을 동시에 포기할 경우 우리나라의 안정적인 전기공급은 수입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에 전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다. 현재 천연가스의 미국가격은 셰일가스 개발로 매우 낮은 약 3달러 수준이지만 전세계적으로 천연가스 사용 붐이 일기 때문에 가격 인상의 소지도 있다. 참고로 약 10년 전에는 천연가스의 가격이 14달러까지 올라 갔었다. 따라서 원전의 비중이 줄 경우 최소한 석탄과 액화천연가스 두 연료의 혼합은 안정된 전력공급을 위해서 꼭 필요하다. 원전사용을 줄이고 태양광과 풍력을 많이 보급한 독일도 과잉 석탄의존에 고민하고 있다.
6월 11일, 이상하게 생긴 비행기 한 대가 뉴욕에 도착했다. 자유의 여신상을 주변을 맴돌며 착륙한 72m 넓이의 거대한 잠자리는 조용한 전기 음을 내며 뉴욕 JFK 공항에 착륙했다. 이 비행기는 최초로 태양광만으로 세계 일주 비행에 도전하는 유인 조종 비행기 '솔라임펄스'이다. 만일 항공교통부문에서 지금의 속력과 양을 유지하길 원한다면 머지않아 태양광 패널로의 전환을 피할 수 없으며, 비록 더디더라도 태양광 항공기의 보급을 진지하게 고민해 보아야 할 것이다. 솔라임펄스의 비행은 태양광 경비행기를 만들어낼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무인 조종도 머지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했다.
LG와 삼성은 이미 유럽 각국 정부의 가정용 전력저장장치(ESS) 보급 활성화 정책 등으로 현지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 하고 있으며, 지난달 6월 10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2015'에 참가해 ESS를 적극적으로 홍보했습니다. LG는 더욱이 인터솔라 어워드 태양광 부분에서 본상까지 수상했습니다. LG 전자 솔라 BD 담당 전무는 앞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도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이런 움직임을 살펴볼 수 없으니 참 아이러니합니다.
이 때문에 빛을 반사하거나 흡수하는 물체는 빛의 운동량을 전달받아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 마치 배의 돛이 움직이는 공기(바람)로부터 운동량을 전달받아 추진력을 얻는 것과 마찬가지다. 빛이 운동량을 지니고 있다는 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