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epung

2일 북상하는 태풍 나크리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 지역은 강풍이 몰아치고 폭우가 쏟아져 하늘길과 뱃길이 모두 막혔다. 정전이나 유리창 파손 등 크고 작은 피해도 잇따랐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육상과 해상에
목포해양축제, 부산바다축제 등 동시 개막 폭염이 연일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여름축제가 폭발하듯 전국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특히 8월의 시작을 알리는 1일, 전국의 강과 바다, 계곡에서는 크고 작은 축제 10여 개가
제12호 태풍 '나크리'가 서해로 북상하면서 주말 전북 지역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일 전주기상대에 따르면 '나크리'는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해상을 지나고 있으며, 2일부터 한반도에
8개교 휴업…세월호 선체 수색 중단 제8호 태풍 '너구리'가 북상함에 따라 9일 오전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 지역에는 강한 비바람이 몰아쳐 항공편이 결항하고 정전사태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한라산국립공원과
제8호 태풍 너구리(NEOGURI)의 북상에 일본 열도 전역이 특별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일본 기상청은 8호 태풍이 7월에 일본 열도에 영향을 끼친 태풍 가운데 역대 최고 등급이라며 안전을 위해 최대급의 경계 태세를
북상중인 8호 태풍 '너구리'가 모레쯤 슈퍼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YTN사이언스에 따르면 기상청은 너구리가 중형급의 매우 강한 태풍의 세력을 유지한채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1210km 부근 해상에서 매시간
2007년 이후 5개 태풍 강습…설비 외부 노출 '취약' 제주 지역에 있는 전신주와 변압기 등 전력 설비가 태풍에 파손되는 일이 많아 피해가 막심하다. 한반도에서 태풍의 길목으로 불리는 제주는 태풍이 잦은 데다 전력
올해 하반기 물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물가 상승률이 1%를 간신히 웃돌 만큼 낮아 기저효과가 있는데다 6·4 지방선거 이후 대기 중이던 공공요금이 오를 가능성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하반기로
2일 제주에 '태풍급 강풍'이 불어 항공기가 줄줄이 결항하고 임시 건물이 날아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제주도와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후 8시 30분 제주공항에 '윈드시어'(wind shear) 경보가 발효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