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eksiyogeum

승차거부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도 도입 검토
2017년 12월3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한 40대 남성이 택시에 올랐다. 잔뜩 술에 취한 그는 '집으로 가달라'고 했다. 해가 바뀌어 택시가 도착한 곳은 노르웨이 오슬로였다. 남자의 집이 있는 곳이었다. 'BBC'에
서울시가 택시비 인상을 검토하는 가운데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19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울시는 이날 택시요금 인상을 안건으로 하는 '택시정책 심의'를 열고 택시비 인상을 검토한다. 서울시는 이날 전국택시노동조합
한 택시기사가 택시요금을 달라며 대학교 앞에 이런 대자보를 붙였다. 택시요금을 계좌로 송금하겠다던 학생이 아직 돈을 보내지 않아 대자보까지 붙이게 됐다는 사연이다.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이사장 오광원)은 승객이 차량 내에 구토하거나 요금을 내지 않았을 때 배상하게 하는 기준을 마련해 서울시에 건의했다고 3일 밝혔다. 조합의 건의안을 보면 구토와 오물 투기는 20만원, 목적지 도착